혼다, 2017년형 뉴 파일럿 출시
혼다, 2017년형 뉴 파일럿 출시
  • 김재웅 기자
  • 승인 2017.01.26 0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스경제 김재웅]혼다코리아가 뉴 파일럿 2017년형 판매에 돌입했다.

23일부터 판매 중인 2017년형 뉴 파일럿은 여전히 기본에 충실하다. 뛰어난 안전성과 공간 활용성, 모던하고 고급스러운 내외부 디자인에 강력한 주행성능도 그대로다.

▲ 혼다는 넓은 적재 공간, 우수한 주행성능에 접근 편의성까지 확대한 2017년형 뉴 파일럿을 출시했다. 혼다코리아 제공

뛰어난 충돌 안전성을 가진 ‘에이스 보디’와 혼다 센싱 기술을 적용한 자동감응식 정속 주행 장치(ACC), 차선 유지 보조 시스템(LKAS) 등 첨단주행보조시스템(ADAS)도 다양하게 탑재됐다. 혼다가 자랑하는 ‘레인워치’ 기능도 있다.

여기에 안드로이드를 기반으로 한 디스플레이 오디오에 애플 카플레이 기능을 더했다. 접근성과 편의성을 향상한 것.

색상도‘ 모던 스틸 컬러’를 추가해 기존 실버, 블랙, 화이트와 함께 다양한 개성 표출이 가능해졌다.

공간활용성도 그대로다. 3열 시트를 접지 않아도 80ℓ 크기의 대형 아이스박스까지 적재할 수 있는 공간이 있다. 2열 시트를 접으면 최대 2,376ℓ까지 공간 확보가 가능하다. 3열 승하차 편의를 위해 2열을 버튼 하나로 접을 수 있는 ‘2열 워크 인 스위치’도 있다.

V6 3.5ℓ 직접 분사식 i-VTEC 엔진으로 284마력, 최대 토크 36.2kg•m를 낸다. ‘지능형 지형관리 시스템(Intelligent Traction Management)’이 눈길과 진흙길, 모랫길에서도 최적의 주행 안전성을 제공한다. 연비는 복합연비 8.9km/ℓ다.

그러면서도 가격은 그대로인 5,460만 원이다.

정우영 혼다코리아 대표는 “디자인과 안전성, 그리고 공간활용성 등 꼼꼼하게 비교하는 합리적인 소비문화가 안착하고, 가솔린 모델에 대한 재조명이 이루어지면서 파일럿에 대한 관심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라며, "상품성을 보다 강화한 2017년형 뉴 파일럿과 함께 일상부터 레저까지 다양한 라이프를 경험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