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의 랩소디’ 최재훈, 근황보니...성공한 물류업체 사장님
‘비의 랩소디’ 최재훈, 근황보니...성공한 물류업체 사장님
  • 김정희 기자
  • 승인 2017.02.22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최재훈 비의 랩소디 컬투쇼/사진=MBC '복면가왕'

[한국스포츠경제 김정희] ‘비의 랩소디’를 부른 가수 최재훈의 근황에 관심이 쏠린다.

최재훈은 가요계를 떠난 뒤 물류사업을 꾸려가고 있다고 전했다. MBC ‘복면가왕’에서 ‘사랑의 불시착’이란 이름으로 계급장을 떼고 가왕에 도전했다. 김돈규의 ‘나만의 슬픔’ 등을 불러 화제를 모았다. 가면을 벗은 최재훈은 “노래 부르는 일은 1년 만에 한번씩 팬들을 모아놓고 하는 콘서트 외에는 없다. 물류사업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22일 SBS 라디오 ‘컬투쇼’에 출연한 최재훈은 ‘비의 랩소디’를 듣고 싶다는 MC들의 요청에 곡 일부를 라이브로 열창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