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채원 “현장에선 좋은 배우, 집에서는 좋은 딸이길” [화보]
문채원 “현장에선 좋은 배우, 집에서는 좋은 딸이길” [화보]
  • 양지원 기자
  • 승인 2017.03.21 1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 양지원] 배우 문채원이 고혹적인 매력을 발산했다.

문채원은 최근 패션매거진 ‘마리끌레르’ 4월호를 통해 화보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화보 속 문채원은 예쁜 어깨선이 드러나는 블랙 드레스에 우수에 젖은 눈빛으로 고혹적인 모습을 드러냈다. 독보적인 우아한 매력으로 시선을 끈다.

문채원은 화보촬영이 끝난 뒤 진행된 인터뷰에서 “서로의 다름을 유연하게 받아들일 줄 아는 사람이 되고 싶다”며 자신의 가치관을 밝혔다. 이어 “현장에선 좋은 배우, 회사에서는 좋은 일원, 그리고 집에서는 좋은 딸이고 싶다”고 덧붙였다.

문채원은 현재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사진=마리끌레르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