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민순 회고록 '빙하는 움직인다' 中 가장 핵심 내용 무엇?
송민순 회고록 '빙하는 움직인다' 中 가장 핵심 내용 무엇?
  • 이석인 기자
  • 승인 2017.04.21 0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 /사진=송민순 회고록 '빙하는 움직인다'

송민순 전 외교부 장관의 회고록 '빙하는 움직인다'가 다시 뜨거운 이슈의 대상이 되고 있다.

송민순 회고록 내용 중 가장 핵심은 2007년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기권 과정에 대한 것이다. "노무현 정부는 북한의 의견을 물은 후 결의안 기권을 결정했는가"라는 의문에 송 전 장관이 회고록에서 그렇다고 주장한 것이 19대 대선 토론에서 그 진위 여부가 다시 떠오르고 있는 것.

 당시 문재인 청와대 비서실장은 “우리가 기권을 했을 경우 북한이 어떤 반응을 할 것인지 국정원이 여러 경로를 통해 알아보자고 했던 것”이라고 주장해 논란을 일으켰다. 이 때문에 문재인 후보는 보수 진영으로부터 '내통' '반역' 등의 표현과 함께 비난받아 왔다. 

 그런 와중에 송 전 장관이 “청와대에서 만든 메모”라며 반박 문건을 공개해 파장이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