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주엽, "어린 놈의 XX가..." 방송 중 분노한 까닭은?
현주엽, "어린 놈의 XX가..." 방송 중 분노한 까닭은?
  • 김미유 기자
  • 승인 2017.04.21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 현주엽/사진=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 김미유] 현주엽이 프로농구 창원 LG의 새 감독이 됐다. LG는 오늘 "현주엽 감독을 사령탑에 선임했다"고 발표했다.

한편, 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보여준 현주엽의 발언이 화제이다. 케이블 XTM의 농구 서바이벌 예능 프로그램인 '리바운드'에서 농구 경기 중 한 선수가 경기 내용에 항의하는 현주엽에게 "테크니컬 파울 한 번 주세요"라고 심판에게 요청했고 이를 들은 현주엽은 "어린 놈의 XX가 테크니컬 주라고?"라며 발끈했다.

테크니컬 파울은 선수나 감독이 판정을 무시하는 등 스포츠맨십에 어긋하는 행동을 했을 때 받는 파울이다.

현 씨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아무래도 그 선수가 어리기도 하고, 승부욕이 있어서 그 얘기를 한 게 아닌가"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