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상진 “대통령이 되고픈 사람과 일할 사람은 다르다”
오상진 “대통령이 되고픈 사람과 일할 사람은 다르다”
  • 양지원 기자
  • 승인 2017.04.21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 양지원] ‘차이나는 클라스’에서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지도자에 대해 말한다.

23일 오후 8시 50분에 방송되는 JTBC ‘차이나는 클라스’는 지난 회에 이어 김종대 전 헌법재판관의 ‘지금 왜 이순신인가?’ 두 번째 이야기가 공개된다. 이순신의 리더십을 통해 현 시대 지도자의 덕목은 무엇인지에 대해서도 함께 논한다.

이순신의 최고의 명언인 “신에게는 아직 12척의 배가 남아있습니다”를 남겼던 기적의 전투, 명량대첩에 대한 뒷이야기가 공개된다. 김종대는 “명랑대첩을 대승으로 이끈 이순신을 향해 선조는 ‘사소한 적을 잡은 것에 불구하다’고 말했다”며, 선조의 만행을 이야기했다. 이야기를 듣던 홍진경은 “이순신 장군은 화살을 맞아 돌아가신 게 아니라 화병으로 돌아가셨을 거다”라며 답답함을 표현했다.

이순신을 통해 ‘위대한 지도자’에 대해 이야기 하던 중 선거를 앞둔 이 시점에서 어떤 지도자가 필요한지에 대한 논의도 이뤄졌다. 오상진은 “대통령이 되고 싶은 사람과 되어서 일을 할 사람은 다르다”며 “계속해서 검증하는 과정이 필요하다”고 소신을 밝혔다. 이어 딘딘은 “뒷조사를 해봐야 된다”, 지숙은 “TV 여행 프로그램을 보내봐야 한다”며 기상천외한 방법을 고안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JTBC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