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혜 갚은 두꺼비? NO! '피부에 독품은 두꺼비', 맨 손으로 만지면…

김미유 기자l승인2017.04.2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독 품은 두꺼비/사진=pixabay

[한국스포츠경제 김미유] 두꺼비를 황소개구리로 오해하고 요리해 먹은 50대 남성이 두꺼비 독성으로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대전 대덕 경찰서에 따르면 한 식당에서 황소개구리를 먹은 남성이 구토와 호흡곤란 증세를 느껴 인근 병원을 갔으나 결국 사망했다.

경찰은 이들이 먹다 남긴 음식을 국과수에 분석 의뢰한 결과 두꺼비에만 있는 독극물인 '부포테닌'이 검출됐다고 말했다.

두꺼비는 위험에 처하면 피부로 독을 퍼뜨리고 귀샘에서는 부포톡신이라는 독액을 분비하기 때문에 맨손으로 만지면 매우 위험하다.


김미유 기자  meyou@sporbiz.co.kr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언론사소개언론윤리공정보도독자문의광고,제휴,콘텐츠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오시는길
㈜한국뉴미디어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2길 7, 서머셋팰리스서울 4층  |  대표전화 : 02)725-6007  |   팩스 : 02)725-39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3577
등록일 : 2015.02.09  |  발행일 : 2015.02.23   |   대표이사·발행인 : 임춘성  |  편집인·편집국장 : 송진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진현
Copyright © 2017 한국스포츠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