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시카고타자기’ 유아인, 고경표의 거절할 수 없는 제안에 분노
[드라마] ‘시카고타자기’ 유아인, 고경표의 거절할 수 없는 제안에 분노
  • 이성봉 기자
  • 승인 2017.04.21 2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유아인/사진=tvN 금토드라마 '시카고 타자기' 방송화면 캡처

[한국스포츠경제 이성봉] 유아인이 본격적으로 유령 작가 역할을 하려는 고경표의 제안에 분노했다.

 21일 방송된 tvN 금토드라마 ‘시카고 타자기’ 5회에서는 원고를 몰래 써주는 유령 작가 유진오(고경표) 때문에 스타작가 한세주(유아인)가 분노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유진오는 영감이 떠오르지 않아 힘들어하는 한세주에게 “내가 쓴 원고를 드리겠다. 함께 하시겠냐”라며 거래를 제안했다. 무시 당하고 있다고 느낀 한세주는 분노했지만, 마음에 들지 않는 자신의 원고 때문에 그 제안을 괴로워했다.

 이날 한세주는 원고를 써 갈지석에게 보냈지만, 도리어 유령작가가 쓴 것 같다는 혹평을 들었다. 이후 한세주는 지난번에 불태운 유진오의 원고를 찾으려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