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연예
한화 3남 김동성 또 다시 '갑질'…취중폭행 논란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의 3남 김동선(28) 씨가 다시 취중 폭행으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김 씨는 지난해 만취 난동으로 법원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상태여서 이번 사건이 법적 문제로 확대될 경우 가중처벌을 받을 수도 있다.21일 업계에 따르면 김 씨는 지난 9월 한 대형 법무법인 소속 신입 변호사 10여명의 친목 모임에 ...

데스크 칼럼
기자의 눈
비주얼 뉴스
Insid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