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핀테크와 협업, 해외진출은 덤…시너지는 시중은행의 몫
핀테크와 협업, 해외진출은 덤…시너지는 시중은행의 몫#중국에서 근무하고 있는 A씨, 최근 휴대폰으로 중국 최대 쇼핑몰인 타오바오에서 물건을 구매했다. 또 편의점에서 물건을 사거나 심지어 길거리에서 간식을 사먹을 때도 휴대폰으로 결제를 하고 있다. 주거래 및 급여통장 계좌 은행인 기업은행 중국법인이 알리페이와 업무 제휴를 한 덕분이다.#일본에서 유학생활을 하고 있는 B씨는 카카오톡보다 라인(LINE)을 더 자주 이용하고 있다. 라인이 ‘국민 메신저’ 위상을 갖고 있는 만큼 여러 기능이 있지만 최근에는 이 앱에서 신한은행이 출시한 ‘라인페이 ATM 환전출금’ 서비스를 유용하게 쓰고 있 김서연 기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언론사소개언론윤리공정보도독자문의광고,제휴,콘텐츠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오시는길
㈜한국뉴미디어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2길 7, 서머셋팰리스서울 4층  |  대표전화 : 02)725-6007  |   팩스 : 02)725-39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3577
등록일 : 2015.02.09  |  발행일 : 2015.02.23   |   대표이사·발행인 : 임춘성  |  편집인·편집국장 : 송진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진현
Copyright © 2017 한국스포츠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