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네번째 연임 허창수 전경련 회장 "정경유착 재발 방지할 것"
네번째 연임 허창수 전경련 회장 "전경련이 여러 가지로 회원 여러분과 국민들에게 걱정과 심려를 끼쳐드린 점, 다시 한번 사과드립니다. 앞으로 환골탈태해 완전히 새로운 기관으로 거듭나겠습니다." 허창수 GS 회장이 전국경제인연합회의 차기 회장으로 다시 한번 각오를 다졌다. 전경련은 회장단과 재계 원로들이 허 회장을 차기 36대 회장으로 추대했다고 24일 밝혔다.전경련은 이날 오전 11시30분 서울 여의도 전경련 컨퍼런스센터에서 제56회 정기총회를 열고 이같은 안건을 통과시킨다.허 회장은 지난 6년간 3차례 연임했다. 이달 말 물러나겠다고 약속했지만 전경련의 상 임서아 기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언론사소개언론윤리공정보도독자문의광고,제휴,콘텐츠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오시는길
㈜한국뉴미디어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2길 7, 서머셋팰리스서울 4층  |  대표전화 : 02)725-6007  |   팩스 : 02)725-39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3577
등록일 : 2015.02.09  |  발행일 : 2015.02.23   |   대표이사·발행인 : 임춘성  |  편집인·편집국장 : 송진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진현
Copyright © 2017 한국스포츠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