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2,09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스포츠종합] 신영철 감독 "초반 좋다가 이후 무너진 것 아쉽다"
신영철 한국전력 감독이 선수들의 뒷심 부족을 아쉬워했다.한국전력은 19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6-2017 NH농협 V-리그 남자부 4라운드 삼성화재와의 경기에서 1-3으로 패했다. 한국전력은 1세트를 먼저 잡고도 역전패했다.신영철 감독은 경기...
수원=박종민 기자  2017-01-19
[스포츠종합] '승장' 임도헌 감독 "박철우, 컨디션 올라오고 있다"
프로배구 남자부 삼성화재가 한국전력을 제압하고 포스트시즌 진출에 한 걸음 다가섰다.삼성화재는 19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NH농협 2016-2017 V리그 한국전력전에서 3-1(22-25 26-24 25-22 25-17)로 역전승했다. 4라운드...
수원=박종민 기자  2017-01-19
[스포츠종합] '타이스ㆍ박철우' 펄펄 난 삼성화재, 한국전력에 역전승
삼성화재가 타이스, 박철우의 쌍포를 앞세워 한국전력을 물리치고 상위권 진입의 발판을 마련했다.삼성화재는 19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NH농협 2016-2017 V리그 남자부 한국전력과 원정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22-25 26-24 25...
수원=박종민 기자  2017-01-19
[스포츠종합] KOVO, 선수단 철수 강수 둔 최태웅 감독에 징계금 50만원
경기 중 심판 판정에 항의하며 선수단을 코트에서 철수했던 최태웅(41) 현대캐피탈 감독에게 징계금이 부과됐다.한국배구연맹(KOVO)은 19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연맹 대회의실에서 13일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현대캐피탈-OK저축은행전 심판의 경기운...
박종민 기자  2017-01-19
[스포츠종합] 신영철 감독 "부상 당했던 서재덕, 뛸 수 있는 몸 상태"
발목 부상을 당했던 서재덕이 삼성화재전에 출전할 것으로 기대된다.한국전력은 19일 오후 수원 실내체육관에서 NH농협 2016-2017 V-리그 남자부 4라운드에서 삼성화재와 경기를 갖는다.신영철 한국전력 감독은 경기 전 서재덕에 대해 "경기 뛸 수 있...
수원=박종민 기자  2017-01-19
[스포츠종합] KGC인삼공사 4연승 질주...'봄 배구'에 한 발 더
프로배구 여자부 KGC인삼공사가 4연승 행진으로 선두권 진입을 눈앞에 뒀다.KGC인삼공사는 19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NH농협 2016-2017 V리그 여자부 현대건설 전에서 3-1(25-14 20-25 25-20 25-22)로 승리하고 4연...
수원=박종민 기자  2017-01-19
[스포츠종합] 피겨 김해진 “컨디션 나쁘지 않아, 만족할 수 있는 경기하겠다”
제28회 알마티(카자흐스탄) 동계 유니버시아드 대회(동계 U대회)에 참가하는 피겨 스케이팅 기대주 김해진(20ㆍ올댓스포츠)이 “컨디션이 나쁘지 않고 스스로 만족할 수 경기를 하는 것이 목표”라고 출사표를 던졌다.김해진은 19일 서울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정재호 기자  2017-01-19
[스포츠종합] ‘테니스 왕자’ 정현, 졌지만 가능성 봤다
한국 테니스의 미래 정현(21·삼성증권)이 세계랭킹 15위 그리고르 디미트로프(불가리아)에 아쉽게 역전패했다.정현은 19일 호주 멜버른 파크의 내셔널 테니스센터 하이렌스 아레나에서 열린 호주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약440억원) 남자단식 2회전에서 세트...
김정희 인턴기자  2017-01-19
[스포츠종합] '세계 105위' 정현, '15위' 디미트로프에 아쉬운 역전패
'한국 테니스의 간판' 정현(105위·삼성증권 후원)이 세계 15위 그리고르 디미트로프(불가리아)를 상대로 분투했으나 아쉽게 역전패했다.정현은 19일 호주 멜버른 파크의 내셔널 테니스센터 하이센스 아레나에서 열린 호주오픈 테니스대회(총상...
박종민 기자  2017-01-19
[국내축구] 전북 ACL 출전권 박탈과 후폭풍은?
전북 현대가 2017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을 박탈당하면서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도 적지 않은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AFC 출전 관리 기구 “전북의 2017 ACL 출전 제한”한국프로축구연맹은 18일 "AFC 독립기구인 &...
박종민 기자  2017-01-19
[스포츠종합] 평창 동계 올림픽 픽토그램, ‘독창’과 ‘난해’ 사이
2018 평창 동계 올림픽 조직위원회(조직위)가 지난 12일 공개한 픽토그램을 두고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한글을 바탕으로 한 독창성이 돋보인다는 평가와 함께 일반인들이 한 눈에 이해하기에는 난해하다는 지적도 제기된다.평창 동계 올림픽의 각 종목 픽토...
정재호 기자  2017-01-19
[해외축구] 맨유, 지난 시즌 수입만 8,623억 원...레알 마드리드 제쳤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가 11년 동안 '최고 수입 구단' 자리를 지켜온 레알 마드리드(스페인)의 아성을 깼다. 맨유는 지난 시즌 가장 많은 수입을 올린 구단으로 집계됐다.글로벌 회계법인 딜로이트는 19일(한국시간) 홈페이지에 공개...
박종민 기자  2017-01-19
[프로야구] KBO "한국·일본·대만 국가대항전, 긍정적 분위기"
한국과 일본, 대만이 맞붙는 아시아 국가대항전이 추진된다.일본 스포츠닛폰은 19일 "한국, 일본, 대만의 국가대표팀이 참가하는 야구 대회가 오는 11월 개최된다"고 밝혔다. 양해영 한국야구위원회(KBO) 총장, 이하라 아쓰시 일본야구기구(NPB) 사무...
김주희 기자  2017-01-19
[해외야구] '홈런왕' 배리 본즈, 또 좌절된 MLB 명예의 전당 입성
배리 본즈와 로저 클레멘스, 새미 소사의 미국 메이저리그(MLB) 명예의 전당 입성이 또 좌절됐다.미국야구기자협회(BBWAA)는 19일(한국시간) 2017 MLB 명예의 전당 입회자 명단을 발표했다. 금지약물 복용에 연루된 선수들은 이번에도 선택을 받...
신화섭 기자  2017-01-19
[해외축구] FIFA, 2026 월드컵부터 PK 도입? 검토 배경은
국제축구연맹(FIFA)이 2026년 월드컵부터 조별리그에서 승부차기를 도입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독일 빌트지가 19일(한국시간)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마르코 판 바스턴 FIFA 기술개발위원장은 "승부차기는 3개 팀이 한 조에 속해 있는 토너먼...
박종민 기자  2017-01-19
[골프] 박성현 벌금 NO...KLPGA, 타이틀 방어전 규정 완화 방침
‘장타여왕’ 박성현(24)은 지난해 11월6일 팬텀 클래식을 마치고 시즌을 마무리했다. 미국 진출을 위한 준비 때문이다.당시 다른 대회와 달리 현대차 중국여자오픈 불참은 문제가 됐다. 박성현은 2015년 이 대회에서 우승했다. 따라서 지난해에는 디펜딩...
박종민 기자  2017-01-19
[해외축구] 레알 마드리드, 셀타 비고에 패배...국왕컵 4강행 '적신호'
레알 마드리드가 스페인 국왕컵(코파 델 레이) 8강 탈락의 위기에 직면했다.레알 마드리드는 19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산티아고 베르나베우 경기장에서 2016-2017 코파 델 레이 8강 1차전에서 셀타 비고에 1-2로 졌다. 레알 마드리드는 4...
박종민 기자  2017-01-19
[프로야구] 염경엽 단장 후폭풍, 넥센-SK 라이벌로 뜬다
신흥 라이벌의 등장이다. 프로야구 넥센과 SK가 새 시즌부터 물러날 수 없는 자존심 대결을 펼치게 됐다. 중심에는 염경엽(49) SK 신임 단장이 있다.SK는 지난 17일 민경삼 전 단장의 후임에 염경엽 단장을 선임했다고 밝혔다. 2013년 넥센에서 ...
김주희 기자  2017-01-19
[프로야구] 편견과 싸우는 유희관 "언젠가 태극마크 달고 싶다"
두산 투수 유희관(31)에게 매 시즌은 편견과의 싸움이다. 타자의 타이밍을 빼앗는 느린 공을 주무기로 2013년부터 4년 연속 두 자릿수 승리를 올렸지만, 매번 "이제는 '느린 공'이 통하지 않을 것"이란 시선이 그를 따라다닌다.이번 겨...
김주희 기자  2017-01-19
[스포츠종합] ‘우드리스 28득점’ KB손해보험, 4연승 우리카드 돌풍 잠재워
서브는 우리카드, 블로킹은 KB손해보험이 앞섰다. 결국 승부를 가른 미세한 차이는 범실이었다. 4라운드 무서운 고춧가루 부대로 변모한 KB손해보험이 집중력의 싸움에서 창단 첫 4연승을 질주하던 우리카드를 따돌렸다.KB손해보험은 18일 구미 박정희체육관...
정재호 기자  2017-01-18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언론사소개언론윤리공정보도독자문의광고,제휴,콘텐츠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오시는길
(주)한국스포츠경제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2길 7, 서머셋팰리스서울 4층  |  대표전화 : 02)725-6007  |   팩스 : 02)725-39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3577
등록일 : 2015.02.09  |  발행일 : 2015.02.23   |   대표이사·발행인 : 정순표  |  편집인·편집국장 : 송진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진현
Copyright © 2017 한국스포츠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