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 한류' 베트남 화장품시장 진출에 파란불
'뷰티 한류' 베트남 화장품시장 진출에 파란불
  • 수원=김원태 기자
  • 승인 2017.06.19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케이뷰티 엑스포 베트남' 수출상담 호성적
베트남에서 15일~17일 열린 '케이뷰티 엑스포 베트남' 행사장 모습. 사진=경기도

[한국스포츠경제 김원태] ‘포스트 차이나’를 기치로 내건 ‘뷰티 한류’가 베트남에서 위용을 과시했다.

19일 경기도에 따르면 국내 유망 뷰티기업 110여개사가 15~17일(현지시각) 베트남 경제수도 호치민 ‘사이공 전시컨벤션센터(SECC)’에서 열린 ‘케이뷰티 엑스포 베트남(K-BEAUTY EXPO VIETNAM)’에서 2,300만 달러의 수출 상담 실적을 거뒀다.

이번 전시회 관람객 수는 총 7,320명, 수출상담 실적은 1,125건, 2,313만 달러로 집계됐다. 이중 계약유력비율은 36.8%로 약 851만 달러의 계약을 지속 검토하고 있으며, 현장계약실적은 522만 달러로 기록됐다.

도가 주최하고 인포마(Informa)사와 킨텍스가 주관한 이번 전시회는 한국화장품 8위 수출국이자 포스트 차이나(Post China)로 부상 중인 베트남 뷰티시장 공략을 위해 마련됐다. 베트남에서 열린 한국 뷰티산업 전시회는 이번이 국내 최초다.

국내 유망 뷰티기업 110개 업체와 해외 60개 업체가 참여해 200개 부스를 마련, ▲화장품 ▲헤어 ▲네일 ▲의료서비스 등 베트남 바이어들의 수요에 맞춘 엄선된 제품을 선보여 참관객들의 눈길을 끄는데 성공했다.

특히 도는 세계 3대 전시기획사인 인포마사와 협력, 아세안 10개국 유력 바이어 100여명을 초청해 한국기업과의 수출상담회를 진행했다. 또한 원활한 수출상담을 위해 참가기업에게는 통역원을 무상으로 지원했다.

베트남에서 15일~17일 열린 '케이뷰티 엑스포 베트남'에서 국내 기업 관계자들이 외국인을 상대로 상담을 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실제로 이번 전시회에 참가한 경기도 대표 OEM·ODM 업체인 ㈜코스온은 ASEAN 국가 바이어들이 직접 부스를 방문해 수출상담 100여건을 실시해 무려 1,300만 달러 상당의 상담실적을 올렸다.

도내 소재기업 ㈜프라뷰티는 전시 첫날부터 단가가 70만원인 고가 플라즈마 미용기기 샘플 17개를 현장에서 모두 판매하는 것은 물론, 베트남 제1의 고급스파 전문점 Belas Spa의 CEO가 부스를 직접 방문해 초도물량으로 1,000개 이상의 플라즈마 미용기기를 주문, 계약을 눈앞에 두고 있다.

주최측에서는 베트남 제1의 화장품 유통사인 Medicare를 초청해 참가업체와의 수출 상담을 주선함으로써 참가업체의 베트남 활로 개척을 도왔다.

박신환 도 일자리노동정책관은 “이번 전시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통해 우리 유망 뷰티기업들의 베트남 시장 진출 교두보를 확보하게 됐다”며, “이를 계기로 신흥시장 개척 및 수출 다변화를 위해 더욱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전시회에서는 한국 뷰티의 최신 트렌드를 소개하는 ‘K-뷰티 글로벌 역량강화 국제 컨퍼런스’, 도내 6개 대학교가 참여해 현지 뷰티산업 전문인력 양성을 돕는 ‘한국형 선진 뷰티 전문인력 교육 프로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