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진호, 이상엽 누르고 ‘매치 플레이 징크스‘ 털다
최진호, 이상엽 누르고 ‘매치 플레이 징크스‘ 털다
  • 정재호 기자
  • 승인 2017.08.13 1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 정재호]

최진호/사진=KPGA
최진호/사진=KPGA

그 동안 매치 플레이 방식에서 좋은 모습을 보이지 못했던 최진호(33ㆍ현대제철)가 징크스를 깼다. 비록 이벤트 대회지만 강호들을 따돌리고 정상에 섰다.

최진호는 13일 충북 음성의 젠스필드 골프장(파72ㆍ7,316야드)에서 열린 KPGA 코리안 투어 유일한 이벤트 대회인 동아제약 동아ST 챔피언십 결승전에서 매치 플레이 강자로 통하는 이상엽(23ㆍ한체대)을 2홀 차로 제치고 우승했다.

이날 결승전은 KPGA 데상트 먼싱웨어 매치 플레이에서 2년 연속 첫 판에 탈락한 최진호와 지난해 데상트 코리아 매치 플레이에서 우승한 ‘매치 플레이 강자’ 이상엽의 맞대결로 관심을 모았다. 이상엽은 4강전에서 김준성을 제압하고 결승에 올랐다.

결과는 예상을 깨고 최진호의 승리였다. 결승에서 최진호는 한 때 4홀 차로 앞서갔지만 갑작스런 난조로 이상엽에게 1홀 차까지 쫓겼다. 그러나 18번 홀(파4)에서 이상엽의 티샷이 해저드에 빠지면서 투 온에 성공한 최진호가 그대로 경기를 끝냈다.

시즌 2승을 달성한 최진호는 앞서 대회 8강을 힘 한 번 쓰지 않고 올라간 덕을 봤다는 분석이다. 스콧 헨드(호주)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PGA 챔피언십 출전을 이유로 경기를 포기하면서 부전승으로 4강 무대를 밟았다.

그래도 부담이 없었던 것은 아니다. 최진호는 이날 4강전(박준섭에 승)과 결승전을 동시에 치르며 프로 골프 인생 처음으로 36홀 플레이를 경험했다.

경기 후 최진호는 "상대의 플레이가 중반 이후 살아나면서 압박을 당했다“고 결승전을 회상하면서 “개인적으로 36홀을 쳐본 적이 없어 낯선 플레이를 했다"고 웃었다.

유명 선수들이 참가한 이벤트 대회를 끝낸 KPGA는 오는 24일부터 열리는 6차 카이도 시리즈 동아회원권그룹 다이내믹 부산오픈을 시작으로 후반기에 돌입한다.

아직 8개의 대회가 남아있다. 투어를 대표하는 스타 선수인 최진호의 발걸음은 여전히 분주하다. 최진호는 "전반기 때부터 샷은 괜찮았는데 퍼트가 부족했다. 퍼트를 보강을 하면 더 많은 우승이 찾아올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