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롯데전, 판정 번복ㆍ관중 욕설에 얼룩진 '빅 매치'
두산-롯데전, 판정 번복ㆍ관중 욕설에 얼룩진 '빅 매치'
  • 김정희 기자
  • 승인 2017.08.30 0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8회초 두산 김재환(왼쪽)과 오재원(오른쪽)이 롯데 팬들 야유에 대해 심판에 항의하고 있다./사진=OSEN
8회초 두산 김재환(왼쪽)과 오재원(오른쪽)이 롯데 팬들 야유에 대해 심판에 항의하고 있다./사진=OSEN

 [한국스포츠경제 김정희] 후반기 승률 1ㆍ2위를 다투는 두산과 롯데의 빅매치가 심판의 판정 번복과 관중의 야유로 얼룩졌다.

29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과 롯데의 주중 2연전 첫 경기는 예상대로 뜨거웠다. 양팀이 밀고 당기는 접전을 펼쳤다. 1회 1점씩 나란히 올린 뒤, 3회말 두산이 3점을 추가하며 쐐기를 박는 듯했지만 롯데는 5회초 2점, 7회초 2점을 올리며 5-4로 역전해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그러나 두산이 7회말 류지혁의 솔로포로 따라붙으며 승부를 5-5 원점으로 돌렸다.

문제의 장면은 평행선을 달리던 7회말 1사 만루에서 나왔다. 두산 민병헌이 때린 땅볼을 롯데 유격수 문규현이 홈으로 송구해 3루 주자 박건우를 잡았다. 병살을 노린 포수 강민호가 3루로 뛰는 2루주자 김재환을 잡기 위해 3루로 공을 던졌다. 3루심 박근영 심판은 아웃을 선언했다. 그러나 1초도 되지 않아 판정은 곧 세이프로 번복됐다. 김동한의 발이 베이스에서 떨어져 있다가 뒤늦게 밟은 걸 확인한 것이다. 롯데 조원우 감독이 그라운드로 나가 번복에 항의하며 경기가 10분 가까이 중단되기도 했다. 조 감독은 비디오 판독 요청을 했지만 이미 요청 제한시간인 30초가 지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이후 분위기는 두산에게 넘어갔다. 어깨가 식은 롯데 투수 조정훈의 폭투에 살아남은 3루주자 김재환은 홈으로 쇄도해 결승점이 됐다.

관중의 욕설과 야유에 경기가 잠시 중단되기도 했다. 판정 번복에 불만을 품은 롯데 팬들이 8회초 수비에 나온 두산 좌익수 김재환에게 몰려가 욕설을 했다. 3루 롯데 응원석에서도 단체 야유가 쏟아졌다. 이에 분개한 2루수 오재원이 응원석을 향해 달려가는 것을 유격수 류지혁이 제지하기도 했다.

경기는 두산이 8회말 1점을 더해 7-5로 승리하며 6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두산은 이달에만 19승(5패)를 수확해 구단 신기록도 세웠다.

경기가 끝난 뒤 최수원 2루심은 박근영 3루심의 7회말 판정 번복에 대해 “포스 아웃 상황이 맞았지만 3루수 김동한의 발이 떨어진 것을 늦게 확인했다. 그래서 아웃 선언을 했다가 이내 정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롯데 조 감독의 비디오 판독 요청이 받아들여지지 않은 것에 대해서는 “조 감독이 주심을 향해 나온 시간이 이미 27초였다. 그때만 해도 비디오 판독을 요청했으면 됐을 텐데 다시 3루심 쪽으로 확인하러 가더라. 시간이 너무 길어졌기 때문에 규정상 판독 요청을 받아주기 어려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