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화 필요하다” 오리온 4연패, 추일승 감독의 결심
“변화 필요하다” 오리온 4연패, 추일승 감독의 결심
  • 고양=김정희 기자
  • 승인 2017.11.14 2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고양 오리온 추일승 감독/사진=KBL 제공
고양 오리온 추일승 감독/사진=KBL 제공

[한국스포츠경제 김정희] 고양 오리온은 4연패의 고리를 끊지 못했다. 시즌 3승 10패로 9위에 머물렀다.

추일승(54) 오리온 감독은 “경기가 계속 어렵게 가고 있다”며 걱정을 내비쳤다. 오리온은 14일 고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안양 KGC인삼공사와 홈 경기에서 74-81로 패했다. 여전히 수비와 골 결정력이 아쉬웠다. 최근 최진수의 부진이 이날까지 이어지자 추 감독은 변화의 필요성도 직접 언급했다. 다음은 추 감독과 일문일답.

-경기 총평은.

“외곽에서 뭔가 변화를 줘야 할 것 같은데 한 번 잘 해보겠다. 힘들다. 포기하지 않고 열심히 해줬는데 결과가 안 좋아서 아쉽다. 선수들이 강점을 못 살린 것 같다. 변화를 줘야할 필요는 있을 것 같다.”

-구체적으로 어떤 변화를 생각하시나.

“국내 선수나 외국인 선수나 시스템 등 점검을 해야 할 것 같다”

-예전에 잘 사용하던 획기적인 작전이나 구상하고 있는 게 있나.

“지금 생각하고 있는 건 없다.”

-KGC의 새 외국인 선수 피터슨이 터질 것을 예상은 했나.

“(피터슨은) 까다로운 선수인데 그 부분은 스펜서가 커버하면 좋은데 잘 안 되다보니 파울 트러블도 많이 난 것 같다.”

-공격 면에서 최진수의 경기력 평가는.

“2쿼터까지는 좋았는데 3쿼터부터 체력적으로 부담이 된 것 같다. 최근 3쿼터 성적이 굉장히 부진하다.”

-하도현이 힘이 좋았는데, 최진수와 교체 생각은.

“연습을 하다보면 아직까지는 시스템에 덜 녹아들어서 점진적인 시간을 들여 변화를 줘야 한다. 당장 바꾸면 시스템에 혼란이 오는 경우가 있더라. 오늘은 신인 선수들이 나왔는데 아쉬운 면도 있지만 에너지 넘치는 모습은 상당히 긍정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