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음악저작권협회 윤명선 회장, 작가들 위한 4번째 파격적 수수료 인하 단행
한국음악저작권협회 윤명선 회장, 작가들 위한 4번째 파격적 수수료 인하 단행
  • 정진영 기자
  • 승인 2017.12.02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한음저협 윤명선 회장(왼쪽)과 한음저협 수수료 인하 설명 그래프

[한국스포츠경제 정진영] 사단법인 한국음악저작권협회(이하 한음저협)윤명선 회장이 작가들의 권익 확대를 위해 지난 3년간 세 차례 수수료 인하를 실시한데 이어, 내년에 네 번째로 저작물 관리 수수료 인하를 단행할 방침이다.

이번 한음저협의 수수료 인하와 관련해 윤명선 회장은 "지난 3년간 끊임없는 연구와 노력으로 협회 수수료 인하율을 세계 4위 수준으로 낮춘데 이어 다시 한 번 관리 수수료 인하를 결정한 것은 협회 개혁을 반대하는 모진 고난과 역경 속에서도 작가들과 한 약속을 지키기 위해 내린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윤명선 회장의 이번 발표에 따르면 방송 사용료 수수료의 경우 현행 9%→6%로, 영화 사용료는 14.5%→5%, 광고 사용료는 14%→5%, 공연 사용료는 카페, 레스토랑, 무도장, 유흥, 단란, 노래연습장은 모두 16.5%로 인하될 예정이다. 

윤 회장은 지난 달 30일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가 협회 업무점검에서 과도한 회의비 예산을 문제 삼은 것과 관련해 "문체부가 지적한 회의비는 3억5,000만 원가량의 비용이 사용되는 협회 정기총회를 포함해 임시총회, 선거총회, 평의원회, 기타회의 등 협회의 모든 회의비를 통합한 비용으로, 자연증가분으로 해석할 수밖에 없다"며 "이 또한 투명한 회계운영을 통해 얻어진 예산절감으로 운영할 수 있었던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사진=한음저협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