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설법인 증가하니 지식산업센터 인기도 ‘쭉쭉쭉’
신설법인 증가하니 지식산업센터 인기도 ‘쭉쭉쭉’
  • 최형호 기자
  • 승인 2018.01.20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간 신설법인 증가 꾸준...부담 적은 지식산업센터 인기

[한스경제 최형호] 신설법인이 지속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지식산업센터에 대한 관심도 함께 높아지고 있다. 일반 오피스보다 상대적으로 적은 부담과 다양한 혜택을 누릴 수 있는 지식산업센터에 입주하려는 기업들이 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사옥마련과 투자를 고려하는 수요자라면 핵심입지에 선보이는 신규 지식산업센터에 관심을 가져보는 것이 좋다.

신설법인이 지속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지식산업센터에 대한 관심도 함께 높아지고 있다. 가산 테라타워 조감도.
신설법인이 지속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지식산업센터에 대한 관심도 함께 높아지고 있다. 가산 테라타워 조감도.

20일 중소벤처기업부 자료에 따르면 2008년 이래 연간 신설법인 수는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조사가 시작된 2008년 4만1728개였던 연간 신설법인 수가 2016년에는 9만6155개로 130% 이상의 높은 증가세를 보였다.

지난해(2017년) 11월(8805개) 신설법인 수는 전년 동월(8023개) 대비 9.7%(782개) 증가한 모습이다. 1~11월 기준 신설법인은 8만9708개로 이는 전년 동기(8만7621개)보다 약 2000개 이상 많은 수치이며, 2015년 8만5089개보다는 약 4600개 가량 많다.

1~11월 중 신설된 법인 가운데 61.4%(5만9057개)는 수도권에 신설된 것으로 나타났다. 업종별로는 제조업(1만8758개)에서 가장 높은 증가세를 보였고, 도소매업(1만712개), 건설업(9267개), 부동산업(8672개), 과학기술서비스업(6817개) 순이었다. 자본금 별로는 5000만원 이하의 소자본 기업이 75.5%(6만7690개)로 가장 많았다.

이 중 상당수의 기업들이 혜택이 많은 지식산업센터에 자리잡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 통계 자료에 따르면, 대표 지식산업센터 밀집지인 서울디지털산업단지(구로3동·가산동)의 경우 2011년 1만4771개이던 사업체수가 2015년에는 1만9842개로 약 5000여개, 34% 가량 증가했다. 이 수치는 같은 시기 서울 전체 사업체 수가 약 9.0%(75만2285개→82만658개) 늘어난 것과 비교하면 약 3.8배나 높은 수치다.

신설법인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원인으로는 주요 산업 패러다임의 변화와 베이비부머 세대의 은퇴 후 창업 증가가 하나의 요인으로 보인다. 더불어 최근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청년창업 지원 정책이 늘어나면서 30세 미만 청년들의 창업이 큰 폭으로 증가한 것 또한 전체 신설 법인 규모가 증가하는데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업계에서는 신설법인이 늘어남에 따라 비교적 혜택이 많은 지식산업센터 수요 또한 더욱 증가할 것으로 전망한다. 일반 오피스빌딩 보다 분양가와 관리비가 합리적이며 기타 근린생활시설이 잘 갖춰져 있는 지식산업센터는 자금이 녹록지 않은 신설 법인의 사옥 마련에 적격이기 때문이다. 최근에는 대형건설사도 지식산업센터 시장에 뛰어들며 최첨단 기술과 커뮤니티가 적용된 브랜드 지식산업센터도 속속 등장해 더욱 눈길을 끌고 있다.

업계 전문가들은 “중소규모의 신설법인이 꾸준히 증가함에 따라 분양가 및 관리비가 합리적이며 각종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지식산업센터를 찾는 수요는 더욱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며 “지식산업센터 선택시 풍부한 인프라를 갖춘 입지를 우선 고려하는 것이 좋으며, 특히 집적이익을 누릴 수 있는 지식산업센터 밀집지를 추천한다”고 말했다.

이 가운데 수도권 핵심입지에 신규 지식산업센터들이 분양중에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서울 금천구 가산동 219-5번지 일원에 지하 3층~지상 17층까지 1개동, 연면적 약 8만6,000㎡ 규모의 지식산업센터 ‘가산 테라타워’를 분양한다.

태영건설과 SK D&D는 서울 성동구 성수동 엠코코리아 부지(구 아남반도체)에 들어서는 '성수 W센터 데시앙플렉스'를 분양중이다. 지하 4층~ 지상 20층, 연면적 7만327㎡으로 주변에서 규모가 가장 크며 건물 최고 높이도 82m로 성수동 최고층이다.

SK건설은 경기 하남미사강변도시 1-3블록에 연면적 8만6,779㎡에 지하 4층~지상 10층, 1개 동 규모의 ‘미사강변 SK V1 center’를, 대우건설은 경기 하남시 풍산동 401번지 일원에 연면적 27만여㎡, 지하 2층~지상 15층 규모의 ‘하남테크노밸리 U1센터’를 분양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