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자산운용, 글로벌대체투자 강화
KB자산운용, 글로벌대체투자 강화
  • 김지호 기자
  • 승인 2018.01.31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스경제 김지호]KB자산운용은 조직개편을 통해 해외부동산운용본부를 신설한다고 31일 밝혔다. 글로벌 대체투자 강화를 위한 본격 행보다.

이번 개편은 이현승 대표가 대체투자부문 각자 대표에 선임된 이후 처음 실시된 것이다. KB자산운용 조직은 3본부 1실(인프라운용본부, 부동산운용본부, 기업투자본부, PDF운용실)에서 해외부동산운용본부가 추가돼 4본부 1실로 확대되며, 이번 조직확대와 병행해 전문인력을 지속적으로 충원할 예정이다. 

이 회사는 현재 8조4,000억원 규모의 대체투자 자산을 운용 중이며 해외비중은 전체 운용자산의 10% 수준으로 대부분 해외인프라펀드에 집중돼 있다. 


지난해엔 가스발전, 신재생발전, 담수화시설, 도시기반시설 등에 투자하는 9건의 신규 펀드(총 7,800억 규모)를 설정했으며 올들어서는 남부발전, 에스에너지와 함께 칠레에 38MW(메가와트) 규모의 태양광 설비를 건설 운영하는 4,000만 달러 규모의 투자약정을 체결, 기관투자가에게 25년 간 안정적인 수익창출 기회를 제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