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우드는 지금] 우마 서먼 "나도 와인스타인의 피해자" 충격고백
[할리우드는 지금] 우마 서먼 "나도 와인스타인의 피해자" 충격고백
  • 유아정 기자
  • 승인 2018.02.04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와인스타인 측 '성추행 인정하지만 25년 전 일을 왜 지금와서...'
사진=이뉴스 온라인 캡처
사진=이뉴스 온라인 캡처

[한국스포츠경제 유아정] 할리우드 스타 우마 서먼이 하비 와인스타인의 피해자였음을 고백했다.
미국 뉴욕타임스는 3일(현지시간) 우마 서먼과의 인터뷰에서 그녀가  제작자 하비 와인스타인의 성추행을 추가 폭로했다고 밝혔다.

우마 서먼은  "지난 94년 영화 '펄프 픽션' 작업 후 하비 와인스타인이 영국 런던 사보이 호텔 룸에서 나를 밀치고 공격했다. 자신의 옷을 벗으려고 했으며 온갖 불쾌한 행위를 했다"고 폭로했다. 또 "하비 와인스타인은 나에게 커리어를 망칠 수도 있다고 협박했다"고 덧붙여 충격을 안겼다.

와인스타인 측 변호인은 "25년 전 우마 서먼을 곤란하게 만들었던 사실을 인정한다"고 말해 와인스타인의 추행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그러나 당시 와인스타인은 이를 후회하며 즉시 사과했다. 왜 25년이나 지난 뒤에 이처럼 공개적으로 이슈화하는 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우마 서먼은 와인스틴이 설립한 미라맥스 스튜디오가 제작한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의 영화 '펄프 픽션'과 '킬빌' 시리즈에 주연으로 출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