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살려낸' 정성립 사장 연임이 지지부진한 이유
'대우조선해양 살려낸' 정성립 사장 연임이 지지부진한 이유
  • 이성노 기자
  • 승인 2018.04.16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년 만에 흑자경영 달성했지만, 연임 불투명

[한스경제 이성노]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의 임기 만료가 한 달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연임 여부가 불투명하다. 침몰 직전에 몰렸던 대우조선해양의 수장을 맡아 뼈를 깎는 구조조정과 자구안으로 지난해 흑자전환에 성공했지만, 대주주의 믿음을 사지 못한 분위기다.

정성립 대우해양조선 사장은 지난 2015년 침몰 직전에 회사?수장을 맡아 지난해 6년 만에 흑자 경영을 했지만 연임은?불투명한 상황이다.?/사진=연합뉴스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은 지난 2015년 침몰 직전에 수장을 맡아 지난해 6년 만에 흑자 경영을 했지만 연임은 불투명한 상황이다./사진=연합뉴스

16일 대우조선해양에 따르면 정 사장의 임기는 다음 달 28일까지다. 지난 12일 열린 정기 이사회에서 5월 29일 임시 주주총회를 개최하고 대표 이사 선임 안건을 처리할 예정이다. 

정 사장은 지난 2015년 쓰러져가는 대우조선해양에 복귀해 6년 만에 흑자경영을 일궈냈다. 올해 1분기에는 수주 목표액의 30%를 달성했다. 이처럼 '정성립호'가 순항하고 있는 상황에서 연임이 지지부진한 이유는 무엇일까.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대우조선해양의 대주주인 산업은행이 사장 선임에 신중을 기하고 있다. 정 사장 임기 만료일까지 다양한 대안을 놓고 고심하고 있는 분위기다.    

한 업계 관계자는 "정 사장의 경영 성과는 모두가 알고 있지만, 산업은행이 이번 사안에 신중을 기하고 있다. 지난달 이사회에 재선임 안건이 상정되지 않은 것 역시 정 사장 임기 만료일까지 다양한 선택지를 고민하기 위해서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일부에선 산업은행이 정치권 가까운 인사를 배정하기 위해 정 사장의 연임을 반대하고 있다는 소리가 들리고 있다. '낙하산 사장'이 선임될 수 있다는 이야기다. 

대우조선해양 측은 '낙하산 인사'를 경계하고 있다.

한 관계자는 "내부적으론 정 사장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분위기다. 정 사장은 두 차례 사장직을 역임했고, 영업력 등 다양한 경험이 있다. 현재 조선업에서 키 포인트는 '수주'이다"며 "만약, 외부에서 인사가 온다면 정 사장만큼 역량을 발휘할 수 있을지 의문이다"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노조 측 역시 "사장 후보자 가운데 정치권 인사는 반대한다"며 정 사장을 지지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측에 따르면 현실적으로 정 사장 이외에 마땅한 후보자는 없으며 조선 업계 역시 인재풀이 크지 않다. 하마평이 거론되지 않는 이유이기도 하다. 내부적으로 정 사장 연임에 긍정적인 분위기지만, 대주주인 산업은행이 정 사장 연임에 소극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지난 2015년 두 번째 대우조선해양 수장직을 맡은 정 사장은 쓰러져가는 회사를 다시 일으킨 장본인이다. 복귀와 동시에 전임 경영진의 각종 비리(분식회계)를 드러내며 체질개선에 나섰다. 대규모 구조조정을 단행했고, 직접 국외로 나가 수주활동을 펼치며 경영정상화에 발 벗고 나섰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해 6년 만에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정 사장 연임이 순조롭게 진행될 것으로 보였던 이유다.  

하지만 임기 만료 한 달여를 앞두고 연임 여부가 결정나지 않고 있자 부담을 느낀 정 사장은 연임에 큰 미련이 없다는 의사를 내비쳤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내부적으로도 정 사장 연임 가능성에 대해 이야기할 수 있는 부분이 없다. 경영정상화관리위원회의 결정도 있진만, 최종 승인 결국 대주주인 산업은행의 몫이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