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2040년까지 치매환자 20% 감축 추진
정부, 2040년까지 치매환자 20% 감축 추진
  • 홍성익 기자
  • 승인 2018.05.09 0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2022년까지 뇌과학 기초연구 1조3천억 집중투자
‘뇌연구혁신 2030(제3차 뇌연구촉진 기본계획)’ 확정

[한스경제 홍성익 기자] 정부가 오는 2040년까지 치매 환자 수를 약 20%(45만 명) 줄이고, 뇌세포 연결망을 기록한 ‘뇌지도’ 등 연구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나선다.

이와 함께 오는 2022년까지 5년간 1조3,000억원을 뇌과학 기초연구에 집중 투자해 세계 수준의 원천기술을 확보할 계획이다.

9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지난 8일 오후 제30회 생명공학종합정책심의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제3차 뇌연구촉진기본계획'(뇌연구혁신 2030)을 심의·의결했다.

뇌연구촉진기본계획은 뇌연구촉진법에 따라 부처 계획을 종합·조정한 뇌연구 분야 최상위 법정 계획으로, 이번 3차 계획은 지난 1년간 의학계와 뇌과학, 뇌공학 전문가 50여 명의 의견을 수렴해 마련했다.

기본계획에 따르면 뇌 연구에 대한 지원을 강화, 올해 1,810억원 규모인 이 분야 예산을 2023년에는 2배 정도로 늘리고, 이를 통해 치매 등 뇌 질환 발병 나이를 5년 늦출 원천 기술을 확보할 계획이다. 2040년 218만 명에 이를 것으로 추정되는 예상 치매 환자 수도 173만 명으로 줄인다.

인공지능(AI)을 활용해 뇌 원리를 규명하고, 다시 규명된 뇌 원리를 활용해 차세대 AI, 뇌-기계 인터페이스(BMI), 뉴로모픽칩 등을 개발하는 등 뇌 원리를 융합한 지능화 기술 개발에도 나선다. 뇌 연구를 통한 국민들의 생애주기별 ‘건강 뇌’ 실현도 추진한다. 정부의 ‘치매국가책임제’ 추진에 대응해 2030년 이후 치매 발병을 5년 늦추고 치매 증가 속도를 50% 감소시키는 것을 목표로 과학기술을 통한 치매 극복을 추진하고, 우울증·중독·자폐 등 사회적 요구가 큰 뇌 질환에 대한 투자도 강화할 예정이다.

이 같은 연구개발(R&D) 성과물은 기업과 투자자, 연구자 간 네트워크를 통해 '뇌 산업'으로 키울 계획이다. 미국 중소기업혁신 프로그램을 벤치마킹한 3단계 중소·벤처기업 사업화 지원으로 매출 1,000억원 이상 뇌 기업 10개 이상을 육성하는 게 목표다.

아울러 국내 연구진의 연구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국제협력에도 노력키로 했다. 미국·EU·일본·호주 등이 참여하는 국제 뇌과학이니셔티브(International Brain Initiative)에 국내 연구진이 참여할 수 있게 지원하는 한편 뇌신경과학 분야 최대 학술대회인 '뇌신경과학총회'(IBRO)를 내년 9월 대구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이 같은 계획 수행을 위해 과기정통부, 보건복지부, 교육부, 산업통상자원부 등 관계 부처는 올해 1,816억원에서 2022년 3,516억원으로 투자를 2배 가까이 늘릴 계획이다. 5년 동안 투입되는 전체 예산은 1조3,765억원이다.

유영민 과기정통부장관은 "뇌는 인체에서 차지하는 중요성을 볼 때 국가 차원에서 챙겨야 할 중요한 분야"라며 "뇌 원리를 파악한다면 치매와 같이 우리의 삶의 질을 파괴하는 뇌질환을 극복할 수 있고,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할 거대한 시장이 태동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