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그룹 고용, 1년 2.3%↑…고용 창출 1위는 어디?
30대그룹 고용, 1년 2.3%↑…고용 창출 1위는 어디?
  • 이성노 기자
  • 승인 2018.05.20 11:14
  • 수정 2018-05-20 11:18
  • 댓글 0

CJ 1위…삼성, SK, 현대차, 대림 '톱5' 

[한스경제 이성노] 30대 그룹의 고용이 1년 동안 2만명 이상 늘어난 것으로 집계된 가운데 CJ를 비롯해 삼성, SK의 직원 수가 큰 폭으로 증가했다.

ㅇㄹ
20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인 'CEO스코어'에 따르면 30대 그룹의 고용이 1년 동안 2만명 이상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사진=연합뉴스  

20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인 'CEO스코어'에 따르면 국내 30대 그룹 계열사 가운데 1분기 보고서를 공개한 260곳의 고용 현황을 조사한 결과 지난 3월말 기준 직원 수는 총 96만9,397명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2만1,361명, 2.3% 증가한 수치다. 

그룹별로는 분기보고서를 제출하지 않은 부영을 제외한 29곳 가운데 18곳의 고용이 늘어났다. CJ, 삼성, SK, 현대자동차, 대림이 1년 새 가장 높은 고용 수치를 기록했다. 

CJ는 1년 동안 9,784명(49.0%)의 직원이 늘어나며 30대 그룹에서 가장 높은 증가세를 보였다. 삼성은 7300명, 3.9% 증가했고, SK(5,499명·10.1%), 현대자동차(2,259명·1.5%), 대림(2,039명·27.9%) 등이 뒤를 이었다.

다만, CJ는 공시기준 변경으로 CJ CGV 등의 아르바이트직이 고용 인원에 포함된 것으로 실제 대규모 고용 창출이 이루어진 것은 아니라는 게 CEO스코어 측의 설명이다. 

고용이 줄어든 곳은 모두 11곳이다. 현대중공업, 금호아시아나에서만 9,300명 이상의 직원이 감소했다. 금호타이어(5,044명)가 계열분리 된 것이 주된 요인이다. 

계열사별로는 지난 1년 동안 삼성전자의 직원 수가 무려 7,668명(8.1%)이나 늘어났다. 평택 반도체 공장이 본격 가동하며 고용이 늘어난 것이다. 삼성전자 고용 인원은 10만명을 넘어섰다. 

이밖에 CJ CGV, CJ프레시웨이 2,593명(78.6%), SK하이닉스 2,101명(9.3%), 대림산업 2,078명(38.2%), 현대자동차 1,514명(2.3%), LG디스플레이 1,179명(3.6%), 신세계푸드 1,058명(22.7%), GS건설 946명(15.6%), CJ대한통운 904명(16.8%) 등이 '톱10'에 이름을 올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