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관광공사, 중국 은행과 고부가 방한관광 활성화 MOU 체결
한국관광공사, 중국 은행과 고부가 방한관광 활성화 MOU 체결
  • 이상엽 기자
  • 승인 2018.06.24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한국관광공사 전효식 국제관광실장, 중국 흥업은행 판강 신용카드센터 개발처장, BC카드 임남훈 글로벌사업단장/사진=한국관광공사 제공.
왼쪽부터 한국관광공사 전효식 국제관광실장, 중국 흥업은행 판강 신용카드센터 개발처장, BC카드 임남훈 글로벌사업단장. /사진=한국관광공사 제공

[한국스포츠경제 이상엽] 한국관광공사와 BC카드는 중국 흥업은행과 지난 22일 BC카드 서울 본사에서 고부가 방한관광 마케팅 협력을 내용으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한국관광공사는 흥업은행의 VIP회원 200만명 전용플랫폼 ‘흥동한국’을 활용한 특별 방한 프로모션 및 VIP고가상품 개발 등 방한소비 데이터 분석 등 차별화된 마케팅을 추진해 중국시장에서 고부가 관광지로서의 한국을 조성해 나간다.

흥업은행은 1988년 설립된 중국 최초의 주식회사형 상업은행으로 2017년 영국 잡지 ‘The Bankers’가 발표한 ‘전세계 1000대 은행’에서 자본 28위 총자산 30위에 랭크돼 있고, 영업수익은 426억 달러(한화 약 47조원)이다.

조홍준 한국관광공사 중국팀장은 “중국 방한시장 회복을 위해 현지 개별여행객에 큰 영향력을 미치는 여행 및 ICT(정보통신기술) 분야의 유력 중국기업들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며 “협약기업들과 협력해 현지 다양한 소비계층별 특색있는 방한 관광 콘텐츠를 제공하고, 특히 고소비 개별여행층 대상 상품개발과 홍보를 강화해 방한 중국시장의 고품질화를 선도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