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정부, 가상화폐 범죄 수사 위한 태스크포스 마련
美 정부, 가상화폐 범죄 수사 위한 태스크포스 마련
  • 허지은 기자
  • 승인 2018.07.12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가상화폐 사기 전담 TF 구성하는 행정명령 서명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가상화폐 범죄 수사를 위한 태스크포스(TF)를 마련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가상화폐 범죄 수사를 위한 태스크포스(TF)를 마련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사진=연합뉴스

[한스경제=허지은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가상화폐 범죄 수사를 위한 태스크포스(TF)를 마련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11일(현지시간) 백악관 발표에 따르면 ‘시장 무결성과 소비자 사기에 관한 태스크포스(Task Force on Market Integrity and Consumer Fraud)’는 소비자를 대상으로 한 사기에 중점을 두고 있다. 행정명령에서 디지털 통화 사기(Digital currency fraud)에 대한 문구가 명시됨에 따라 향후 가상화폐 관련 수사도 TF에서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해당 TF는 법무부 내에 구성되며 로드 로젠스타인 법무부 부장관(Deputy Attorney General)이 수장을 맡을 예정이다. TF는 범죄, 시민, 세금, 반독점 등 각 분야 전문가가 모여 구성하며 향후 트럼프 정부에 가상화폐 범죄 관련 보고서를 제출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TF 구성은 지난 2월 미 법무부가 구성한 가상화폐 사이버보안 TF에서 진일보한 형태로 추측된다. 올 초 미국 정부는 가상화폐 시장 사기에 중점을 두고 포괄적인 전략을 두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로젠스타인은 “향후 계획에는 비트코인을 포함한 전통 금융 시스템 하에 놓여있지 않은 많은 가상화폐가 포함된다”면서 “사이버보안 TF는 종합적인 전략으로 가상화폐 범죄를 다룰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