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갤럽조사서도 지지율 60%선 붕괴
文대통령, 갤럽조사서도 지지율 60%선 붕괴
  • 박재형 기자
  • 승인 2018.08.10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국정 수행 지지율. / 사진=한국갤럽조사연구소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율. / 사진=한국갤럽조사연구소

[한스경제=박재형 기자] 문재인 대통령 직무 수행에 대해 부정적 평가가 소폭 증가했다는 여론 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갤럽조사연구소는 지난 8월 둘째 주(7~9일) 성인 1003명(전국 단위)을 대상으로 문 대통령이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는지 물었다. 58%가 긍정 평가를, 31%가 부정 평가, 11%는 의견을 유보했다.

긍정률이 2% 하락해 문 대통령 취임 후 처음으로 50%대에 들어섰다. 지지율은 8주 연속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연령별 긍정률은 30대가 69%(부정률 20%)로 가장 높았고, 40대 66%(29%), 20대 62%(24%)를 기록했다. 50대부터는 긍정률이 급격히 하락해 53%(37%), 60대 이상은 46%(39%)로 응답했다.

지역별로는 광주·전라가 87%(9%)로 월등히 높았고, 인천·경기 63%(28%), 서울 58%(32%), 대전·세종·충청 58%(33%), 부산·울산·경남 49%(34%), 대구·경북 35%(57%) 순으로 집계됐다.

긍정 평가 이유(538명 응답)로는 ‘북한과의 대화 재개’(13%), ‘서민 위한 노력·복지 확대’(12%), ‘최선을 다함·열심히 한다’(9%) 등으로 나타났다. 부정 평가 이유(309명 응답)로는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40%), ‘최저임금 인상’(10%), ‘대북관계·친북성향’(8%) 등이 있다.

대통령 직무 부정 평가 이유 중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은 최저임금, 원전 정책, 일자리, 난민 등 쟁점들이 더해지고 심화되며 나타나는 현상이라 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