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 the guest' 김동욱, 택시기사로 첫등장…"내가 신기가 있어"
'손 the guest' 김동욱, 택시기사로 첫등장…"내가 신기가 있어"
  • 최민지 인턴기자
  • 승인 2018.09.13 0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한스경제=최민지 인턴기자] '손 the guest' 김동욱이 첫 등장했다.

12일 방송된 OCN 수목드라마 '손 the guest' 1회에서는 신기가 있음을 밝히는 윤화평(김동욱)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윤화평은 술에 취한 남자와 여자를 자신의 택시에 태웠다. 남자는 "모텔로 가자"며 술에 취해 정신을 차리지 못하는 여자의 다리를 쓰다듬었다.

그 모습을 본 윤화평은 "여자친구 아니지 않냐"며 "경찰서 가고 싶냐. 그 여자 오빠가 경찰이다"고 말했다.

또 윤화평은 "내가 신기가 있다"켜 "그쪽도 여자가 있네. 심지어 걸걸하고 드세. 봐봐 그 여자 오빠분한테 전화왔네. 어떡하실래요"라고 겁을 줬다.

이에 남자는 "왜 방해야"라며 "택시비 못 줘"라고 대꾸하며 서둘러 자리를 피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