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회담] 리설주 “文 대통령 평양 연설에 감동”
[남북정상회담] 리설주 “文 대통령 평양 연설에 감동”
  • 김솔이 기자
  • 승인 2018.09.20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내외와 김정은 국무위원장 내외가 20일 오전 백두산 천지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내외와 김정은 국무위원장 내외가 20일 오전 백두산 천지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스경제=김솔이 기자] 리설주 여사가 문재인 대통령의 평양 연설에 대해 감명 깊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문 대통령 내외는 제3차 남북정상회담 마지막날인 20일 오전 김정은 국무위원장 내외와 함께 백두산 장군봉에 올랐다.

이 자리에서 리 여사는 김 위원장이 보장성원에게 “천지 수심 깊이가 얼마나 되나?”라고 묻자 “325m”라고 정확하게 답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백두산에는 용이 살다가 올라갔다는 전설이 있고 하늘의  선녀 아흔아홉명이 맑은 물에 목욕하고 올라갔다는 이야기도 있다”며 “오늘 두 분께서 오셔서 또 다른 전설이 생겼다”고 말해 분위기를 띄웠다.

또 문 대통령이 “이번에 제가 오면서 새로운 역사를 좀 썼다”며 “평양 시민들 앞에서 연설도 다 했다”고 하자 리 여사는 “연설 정말 감명 깊게 들었다”고 전하기도 했다.

아울러 리 여사는 한라산으로 초대하겠다는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송영무 국방부 장관의 농담에 “우리나라 옛 말에 백두에서 해맞이를 하고, 한라에서 통일을 맞이한다는 말이 있다”고 재치있게 화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