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보다 나를 더 잘 아는 큐레이션, 지니뮤직 '뮤직Q'
나보다 나를 더 잘 아는 큐레이션, 지니뮤직 '뮤직Q'
  • 정진영 기자
  • 승인 2018.10.25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정진영 기자] 나보다 나를 더 잘아는 큐레이션을 음원 서비스에서 받을 수 있게 됐다.

AI음악플랫폼기업 지니뮤직은 지니 애플리케이션의 업데이트를 통해 나보다 나를 더 잘아는 큐레이션 라디오 뮤직Q 서비스를 론칭한다고 25일 밝혔다.

뮤직Q는 철저히 이용자의 음악감상이력을 AI(인공지능)로 분석해 이용자의 음악 성향에 딱 맞는 음악라디오채널을 자동적으로 제시하는 서비스다. 이용자의 큐레이션 라디오 서비스에 대한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선곡 미리보기 기능을 제공하고 다양한 상황별 공감형 키워드 채널을 운영한다.

뮤직Q에서 가장 눈에 띄는 채널은 '나만의 아티스트 믹스 채널'이다. AI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자동으로 추천된 내가 좋아하는 아티스트들의 이름을 클릭하면 해당 아티스트의 곡들로만 구성된 나만의 채널이 생성된다. 지니뮤직은 이번 앱 개편에는 4명의 아티스트를 선택해 아티스트 믹스 채널을 만들 수 있도록 구성했으며 향후 10명까지 늘릴 계획이다.

이 서비스를 이용하면 나의 앨범에 지금까지 내가 좋아하는 아티스트의 노래를 따로 저장해서 듣거나 플레이 리스트를 별도로 관리하는 수고스러움이 사라지게 된다. 특정 아티스트에 대한 선호도가 높은 10대 이용자들에게 굉장히 편리한 기능이다.

뿐만 아니라 뮤직Q에서는 일상의 다양한 상황에서 음악을 편리하게 즐길 수 있도록 '오늘의 #브금(BGM) 채널'이 제공된다. 음악이 필요하지만 어떤 음악이 적절한지 고민스러운 상황일 때, 홈 파티를 할 때, 가족들과 캠핑장에 갔을 때, 월요병 등과 같은 플레이리스트가 제공된다.

뮤직Q서비스 론칭과 함께 마이스타일이 복합형 서비스로 업그레이드 됐다. 새롭게 공개한 마이스타일 맞춤 추천 서비스는 이용자의 스트리밍, 다운로드, 좋아요 등 사용이력을 분석해 나의 음악 소비 성향을 통계로 보여주며, 음악성향에 꼭 맞는 선곡리스트, 라디오 뮤직Q 채널을 한번에 추천해준다. 또한 나와 취향이 유사한 이용자들이 듣는 음악도 추천해주면서 큐레이션 서비스의 색다른 재미를 제공하고 있다.

지니뮤직 서인욱 서비스개발본부장은 "고객의 음악 감상 성향을 얼마나 세밀하게 큐레이션에 반영하느냐에 따라 고객의 만족도가 달라진다"며 "이러한 점을 고려해 이번 업데이트에서는 감상이력기반의 AI큐레이션 서비스를 라디오까지 확장해 최적의 라디오 서비스 뮤직Q를 만들게 됐다"고 설명했다.

사진=지니뮤직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