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중계' 장광, 너무 뛰어난 연기력 때문에 생긴 고충 "'도가니' 악역 출연에 욕먹어"
'연예가중계' 장광, 너무 뛰어난 연기력 때문에 생긴 고충 "'도가니' 악역 출연에 욕먹어"
  • 최민지 인턴기자
  • 승인 2018.11.16 2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한스경제=최민지 인턴기자] 악역 전문 배우 장광이 고충을 토로했다.

16일 방송된 KBS2 '연예가중계'에서는 성우 출신 배우 장광이 등장해 솔직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이날 장광은 영화 '도가니'에서의 섬뜩한 1인 2역 연기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그는 당시 주위 반응에 대해 "돌로 쳐 죽이고 싶다는 말을 들었다"고 너무 뛰어난 연기력으로 생긴 고충을 털어놓기도 했다.

그러나 그는 "경제적으로 힘든 상황에서 찾아온 기회였다"라며 "이후 영화를 하게 됐다. 구세주였다"고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