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부동산 시장 전망-분양②] 올해 일찍 문 닫을 분양시장, 내년은 1월부터 ‘활짝’
[2019 부동산 시장 전망-분양②] 올해 일찍 문 닫을 분양시장, 내년은 1월부터 ‘활짝’
  • 김서연 기자
  • 승인 2018.12.10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양경기는 ‘호조’ 보일 듯

내년 부동산 시장은 그 어느 해보다 바쁘게 꽉 채워 시작할 전망이다. 통상 겨울은 부동산 시장의 비수기로 꼽히지만 2018년 연말 부동산 시장은 유독 격변의 시기를 보냈다. 12월 한 달간 굵직한 부동산 이슈들이 줄줄이 대기한 탓이다. 3기 신도시 후보지 발표, 광역교통대책 발표, 10년 공공임대주택 분양전환에 대한 지원 대책 발표 등이 연말까지 이뤄질 예정이다. 청약제도 개편안이 담겨 수요자들의 가장 큰 관심을 받았던 ‘주택공급에 관한 규칙 개정안’은 시행일이 11일로 정해지면서 짙어져만 가던 시장 불확실성은 다소 해소됐다.

이제 부동산 시장 참여자들의 눈은 연말까지 쏟아져 나오는 부동산 대책들과 내년 한 해 부동산 시장을 받칠 ‘세 축’으로 옮겨갔다. 대출로 부풀려진 부동산 시장에 가장 큰 효과를 내는 기준금리의 인상 여부가 내년에는 어떻게 예측되는지, 분양시장에는 어떤 호재와 악재가 있을지, 건설사들의 실적추이는 어떨지 전망해본다. [편집자주]

[한스경제=김서연 기자] 내년 분양시장은 1월부터 달아오를 것으로 보인다. 올해 분양시장이 평년보다 문을 일찍 닫을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9·13 부동산 종합 대책 이후 청약제도 개편이 추진되고 청약시장의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분양 예정이었던 물량들이 줄줄이 뒤로 밀렸고, 건설사들이 이달 분양을 대부분 내년으로 넘겼다. 통상 연말이면 그랬듯, 성탄절을 전후해 올해 분양시장은 마무리된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강남구 일대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강남구 일대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 “새집 선호로 내년 분양경기 ‘호조’”

시장에서는 내년 부동산 시장 경기는 정부의 규제 및 공급부담으로 둔화될 것이나, 새집 선호로 분양경기는 호조를 보일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선일 BNK투자증권 연구원은 내년 분양 경기를 평균 이상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전반적인 주택경기는 둔화 내지 약세 국면에 접어들겠지만 건설업체에게 중요한 분양 경기는 호조가 이어진다는 전망이다. 새집 선호 현상이 지속되는데다 전세수요가 유입되는 효과를 기대해서다. 레버리지(Leverage·대출여력도) 효과와 재고주택시장의 강도 높은 규제에 대한 풍선 효과도 일정 수준 이상의 분양수요를 유지시켜줄 요인으로 지목됐다.

이 연구원은 신규 주택시장이 실수요자 위주로 호조가 지속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청약 재당첨 제한, 분양권 전매제한 강화 등 분양시장 규제책들이 투기수요를 걷어내는 역할을 하면서 초기계약률이 높아지는 긍정적인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며 “분양시장이 실수요자 위주로 재편되고 있다는 의미로 건설사 입장에서는 매우 바람직한 현상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매제한제도는 새로 분양되는 주택에 당첨된 뒤 일정기간 동안 사고팔지 못하도록 하는 조치를 말한다. 수요자들에게 인기가 높은 아파트의 청약에 당첨된 사람이 곧바로 값을 더 올려 다른 사람에게 팔지 못하게 해 분양시장의 혼돈을 막는 것이다.

초기계약률은 분양공고일 이후 3~6개월 사이의 실제 계약률이다. 주택도시보증공사(HUG)에 따르면 올해 3분기 전국 민간아파트 초기계약률은 84.1%다. 분양시장 규제가 본격화된 2016년 11.3 대책 이후 줄곧 80%대를 유지하고 있다.

◆ 주산연 “내년 약 22만5000호 분양”

주택산업연구원은 공급물량 추세, BSI지수 등을 토대로 내년에는 약 22만5000호가 분양되면서 올 한해 분양 추정물량인 28만3000호 대비 소폭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BSI(Business Survey Index·기업경기실사지수)는 기업체가 느끼는 체감경기를 나타낸다. BSI가 100보다 높으면 긍정적으로 응답한 기업이 부정적으로 응답한 기업보다 많다는 뜻이다. 100보다 낮으면 그 반대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 건설사들이 계획한 전국 분양물량은 45만 가구로, 2015년 52만 가구 이후 두 번째로 많은 물량이다. 12월 현재 분양에 성공한 물량은 약 28만 가구가량이다. 건설업계에서는 연초 건설사들이 세웠던 목표 분양물량 중 약 10만 가구가 내년으로 넘어갈 것으로 보고 있다.

조윤호 DB금융투자 연구원은 “연초 분양 예정물량과 실제 분양물량간의 차이는 프로젝트의 감소가 아닌 지연”이라며 “세대 공급이 지연된 물량은 비용 문제로 인해 분양 우선순위로 자리잡을 것”이라고 내다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