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란우산공제 희망장려금, 부산·인천 등 9개 지자체로 확대 시행
노란우산공제 희망장려금, 부산·인천 등 9개 지자체로 확대 시행
  • 박재형 기자
  • 승인 2019.01.08 17:55
  • 수정 2019-01-08 17:55
  • 댓글 0

노란우산공제 희망장려금 서울·광주 등 5개 지자체에서 시행
올해부터 부산·인천·대전·경기 등 4개 지자체 추가돼
사진=중소기업중앙회 제공.
사진=중소기업중앙회 제공.

[한스경제=박재형 기자] 중소기업중앙회는 영세 소상공인의 노란우산공제 가입 지원을 위한 ‘노란우산공제 희망장려금 사업’을 올해부터 9개 지자체로 확대 시행한다고 8일 밝혔다.

당초 서울·광주·울산·경남·제주 등 5개 지자체에서 시행되던 이 사업은 올해부터 부산·인천·대전·경기 등 4개 지자체에서 추가로 실시한다.

노란우산공제 희망장려금 사업은 사업시행 지자체에 위치한 연매출 2억원에서 3억원 이하의 소상공인이 노란우산공제에 가입하는 경우 지자체에서 1년간 매월 1만원 이상을 장려금으로 지원하는 제도다. 노란우산공제는 소기업·소상공인 사업주의 폐업을 대비한 퇴직금 조성을 위해 2007년 도입됐으며 현재 140만명 이상의 사업주가 가입해 소상공인의 대표적 사회안전망으로 자리잡았다.

정욱조 중기중앙회 노란우산공제사업본부장은 “지자체 희망장려금은 영세 소상공인의 노란우산공제 가입에 큰 도움을 주고 있다”며 “노란우산공제 가입자에 대한 부가서비스를 더욱 확대해 소상공인 사회안전망 확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