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백지화할 수도" 카풀 시범 서비스 전격 중단
카카오 "백지화할 수도" 카풀 시범 서비스 전격 중단
  • 박대웅 기자
  • 승인 2019.01.15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는 15일 시범 운영 중인 카풀 서비스의 잠정 중단을 발표했다. 연합뉴스
카카오는 15일 시범 운영 중인 카풀 서비스의 잠정 중단을 발표했다. 연합뉴스

[한스경제=박대웅 기자] 카카오가 택시 업계와 마찰을 빚고 있는 카풀 서비스의 잠정 중단을 선언했다. 카카오는 택시 업계와 대화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카카오는 15일 "택시 업계와 협력 및 사회적 합의를 이끌어 내기 위해 시범 운영 중인 카풀 서비스를 잠정 중단한다"며 "카카오모빌리티는 사회적 대타협 기구를 마련하고 택시 업계와 보다 많은 대화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와 여당은 카풀 문제 해결과 택시 산업 발전을 논하기 위한 사회적 대타협 기구 구성을 추진해 왔다. 하지만 택시 탄체들이 현재 운영 중인 카풀 서비스를 전면  중단하지 않으면 사회적 대타협 기구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맞서면서 그동안 진척을 보지 못했다. 카카오는 답보 상태에 빠진 사회적 대타협 기구 작동을 위해 카풀 시범 사업 중단을 발표했다.

카카오는 "대화에는 어떤 전제도 없으며 서비스 출시를 백지화할 수도 있다는 열린 자세로 대화에 임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택시 종사자들의 후생 증진과 이용자들의 승차 난 해소가 이뤄지기를 기다한다"고 밝혔다. 이어 "카카오모빌리티는 택시 업계와 협력을 기반으로 한 이동의 혁신을 계속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