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왓포드] '하얀 손흥민' 터졌다! 시즌 13호골 '손태식이 돌아왔구나. 반갑다'
[토트넘 왓포드] '하얀 손흥민' 터졌다! 시즌 13호골 '손태식이 돌아왔구나. 반갑다'
  • 박창욱 기자
  • 승인 2019.01.31 08:02
  • 수정 2019-01-31 08:11
  • 댓글 0

토트넘-왓포드, ‘양봉업자’ 손흥민 맹활약
트토넘, 왓포드에 짜릿한 역전승
손흥민, 팀내 최고 평점 8.2
'양봉업자' 손흥민. 31일 오전 5시(한국시간)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토트넘과 왓포드의 경기에서 손흥민은 리그 9골을 기록하며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양봉업자' 손흥민. 31일 오전 5시(한국시간) 잉글랜드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토트넘과 왓포드의 경기에서 손흥민은 리그 9골을 기록하며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한국스포츠경제=박창욱 기자] '토트넘, 왓포드 격파! 손흥민이 주인공!'

손흥민이 ‘양봉업자’ 다운 맹활약을 선보이며 소속팀을 대역전승으로 이끌었다.

31일 오전 5시(한국시간)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토트넘과 왓포드의 2018-2019시즌 프리미어리그 24라운드 경기가 펼쳐졌다.

‘DESK’ 라인 중 해리 케인과 델레 알리가 빠진 가운데 최근 팀 성적이 좋지 못했던 토트넘이 아시안컵 출전으로 인해 체력 누수가 염려되던 손흥민을 요렌테와 함께 투톱을 세웠다. 원정팀 왓포드는 팀의 정신적 지주이자 주포인 트로이 디니와 데올로페우가 공격을 이에 맞섰다.

경기 초반에는 홈팀 토트넘의 공세가 이어졌다. 손흥민은 피로 누적에 대한 팬들의 걱정을 떨쳐내듯이 활발한 움직임을 가져갔다. 그러나 오히려 선제골은 왓포드의 몫이었다. 전반 38분, 커뮤니케이션이 잘 되지 않은 듯한 토트넘 수비진의 모습이 보이면서 코너킥 상황에서 실점했다.

후반전 들어서자 토트넘은 모우라를 투입하며 더욱 거센 공세를 펼쳤다. 하지만 요렌테가 여러차례 아쉬운 골 결정력을 보여주며 패색이 짙어졌다.

이 때 토트넘을 살린 것은 손흥민이었다. 후반 35분, 상대 페널티 박스 안으로 침투해 들어가던 손흥민이 자신 앞으로 흘러오던 볼을 침착하게 차 득점에 성공했다. 이로써 손흥민은 리그 9골, 카라바오컵 3골, FA컵 1골로 시즌 13골을 기록했다.

손흥민의 동점골로 분위기가 달아오른 토트넘은 불과 몇 분 후 요렌테가 역전골을 성공하며 결국, 토트넘의 2-1 승리로 끝났다. 

경기 후 토트넘-왓포드 경기를 국내 중계한 '스포티비'는 손흥민을 '손태식'으로 칭하며 득점 사실을 알렸다. 토트넘-왓포드 경기 하이라이트 및 손흥민 골 장면에 '손태식이 돌아왔구나. 반갑다'라는 표현을 써 축구 팬들을 웃음짓게 만들었다. 손태식은 영화 해버라기의 주인공 차태식과 손흥민을 합해 만든 이름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