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겨 차준환, 4대륙 선수권 6위... 메달 무산에도 가능성 봤다
피겨 차준환, 4대륙 선수권 6위... 메달 무산에도 가능성 봤다
  • 이선영 기자
  • 승인 2019.02.10 2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준환이 10일(한국 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에서 열린 201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 선수권대회 남자 싱글에서 최종 6위를 차지했다.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이선영 기자] 한국 피겨 남자 싱글의 간판 차준환(18·휘문고)이 4대륙 선수권대회 입상에 실패했다. 비록 메달은 무산됐지만, 쇼트 개인 최고점을 경신하는 등 가능성을 보이며 미래를 밝게 했다.

차준환은 10일(이하 한국 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에서 열린 201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 선수권대회 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73.56점, 예술점수(PCS) 84.94점을 합해 158.50점을 받았다. 쇼트프로그램 점수 97.33점을 더해 총점 255.83점을 획득하며 6위로 일정을 마쳤다.

대회 초반 쾌조의 스타트를 보인 것을 고려하면 다소 아쉬움이 남는 성적이다. 차준환은 8일 쇼트프로그램에서 개인 최고점을 경신했다. 지난해 9월 어텀 클래식에서 기록한 90.56점보다 무려 6.77점 높은 점수를 받았다. 쇼트프로그램 2위에 오르며 메달 획득 가능성을 높였다.

그러나 긴장감과 부담감이 발목을 잡았다. 차준환은 프리스케이팅에서 실수를 연발하며 무너졌다. 첫 번째 과제인 쿼드러플(4회전) 토루프 점프를 시도하다 착지에서 크게 흔들렸다. 네 번째 점프 과제인 트리플 악셀-더블 토루프 콤비네이션에서도 불안정한 착지를 보였다. 트리플 플립-싱글 오일러-트리플 살코 콤비네이션 점프에선 연결 동작이 고르지 못했다. 프리스케이팅 8위에 그친 차준환은 결국 메달을 손에 넣지 못했다.

입상 도전은 무위로 돌아갔지만 희망을 봤다. 차준환은 이 대회 한국 남자 피겨 역대 최고 성적을 달성했다. 메달권에 근접하며 국제 무대 경쟁력도 다시 한번 입증했다. 대회를 거듭하면서 뚜렷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만큼 차준환의 앞으로가 더욱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