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그룹 계열사 오라관광, ‘글래드 호텔앤리조트’로 사명 변경
대림그룹 계열사 오라관광, ‘글래드 호텔앤리조트’로 사명 변경
  • 김서연 기자
  • 승인 2019.02.11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스경제=김서연 기자] 대림그룹은 계열사인 오라관광이 이사회와 주주총회 승인을 받아 ‘글래드 호텔앤리조트’로 사명을 변경했다고 11일 밝혔다.

사진=대림
사진=대림

오라관광은 지난 1977년 설립돼 1979년 오라컨트리클럽 개장, 1981년 제주 그랜드 호텔을 순차적으로 개관 후 1986년 대림 계열로 편입됐다.

앞서 대림그룹은 지난 2014년 자체 개발 호텔 브랜드 ‘GLAD’(글래드)를 열었다. 글래드 여의도, 글래드 라이브 강남, 글래드 강남 코엑스센터, 메종글래드 제주 등 전국에 1800여 객실을 갖춘 대림의 글로벌 디자인 호텔 브랜드다. 4년 동안 서울 지역에 4개의 글래드 호텔 오픈, 제주 그랜드 호텔의 대대적인 수리를 통해 메종 글래드 제주로 새단장해 손님을 맞고 있다.

글래드 호텔앤리조트㈜ 마케팅 관계자는 “론칭 4년 만에 글래드가 가성비 좋은 실용적인 모던 브랜드로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해 사명과 브랜드명을 통일해 국내 시장 확대를 꾀하고자 한 것”이라고 밝혔다.

글래드 호텔앤리조트㈜는 사명 변경 기념 호캉스를 즐길 수 있는 ‘슈퍼 찬스’ 패키지를 13일부터 오는 28일까지 선보인다. 고객을 위한 다양한 이벤트도 진행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