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호선 또 지연 운행, 일주일 사이 세 번째 말썽 "2호선은 지옥철, 고장철"
2호선 또 지연 운행, 일주일 사이 세 번째 말썽 "2호선은 지옥철, 고장철"
  • 심재희 기자
  • 승인 2019.02.14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발렌타인데이, 2호선 지연
2호선, 일주일 사이 3번이나 비정상적인 운행
2호선 고장 지연 운행, 시민들 출근길 '발 동동'
2호선 지연. 14일 오전 출근길에 서울 지하철 2호선이 지연 운행되어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연합뉴스
2호선 지연. 14일 오전 출근길에 서울 지하철 2호선이 지연 운행되어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심재희 기자] "2호선은 지옥철!"

또 2호선이 지연 운행으로 말썽을 일으켰다. 일주일 사이 세 번째 문제를 일으켰다.

14일 오전 9시쯤 사회관계망서비스(SNS) 2호선 문제에 대한 글들이 쏟아졌다. 평소보다 많은 인원들이 열차 안으로 몰려 발 디딜 틈 없고, 지연 운행되면서 지각 사태가 발생했다. "2호선은 지옥철이다", "2호선은 고장철이다" 등의 불만들이 나오고 있다.

2호선 고장 및 지연 운행은 최근 더 많아졌다. 설 연휴 이후 세 번이나 출근길에 시민들의 발을 무겁게 만들었다.

2호선은 7일과 11일에도 운행 차질을 보였다. 일주일 만에 3번이나 비정상적으로 운영되며 '고장철'이라는 오명을 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