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아현지사 화재 보상안 타결…30억 미만 소상공인 보상
KT, 아현지사 화재 보상안 타결…30억 미만 소상공인 보상
  • 김덕호 기자
  • 승인 2019.02.15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매출 30억원 미만 소상공인·도·소매 업종은 50억 기준
KT통신장애에 사과는 소상공인이 대신 / 사진 = 연합뉴스
KT통신장애에 사과는 소상공인이 대신 / 사진 = 연합뉴스

[한스경제=김덕호 기자] KT아현지사 화재에 따른 통신서비스 장애 보상금이 확정됐다. 소상공인은 연매출 30억원 미만, 도·소매 업종은 50억원 미만을 대상으로 보상이 이뤄진다.  

15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노웅래 위원장(마포갑)과 상생보상협의체는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KT통신서비스 장애보상금 지급대상과 신청 접수 방법 등에 최종 합의했다고 밝혔다. 

피해보상 대상은 통신서비스 장애가 발생한 마포구, 용산구, 서대문구, 은평구 등 관련지역 내 KT 유선전화 또는 인터넷 가입자 가운데 주문전화 및 카드결제 장애로 불편을 겪은 소상공인이다. 여신전문금융법상 영세한 중소신용카드 가맹점에 해당하는 연 매출 30억원 미만의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하되 도·소매 등 일부 업종에 대해서는 연 매출 50억원 미만으로 기준을 상향했다. 

당초 KT는 보상 대상으로 연매출 5억원 미만 소상공인들을 제안했으나 상생보상협의체에서 보상 대상을 확대해야 한다는 요청에 따라 기준이 상향됐다. 

피해신청 접수는 2월 15일부터 3월15일가지이며, 온라인과 피해지역 주민센터에서 이뤄진다. 다만 현장 접수는 접수처 준비기간을 고려해 2월 22일부터 3월 15일까지 진행한다. 

노웅래 위원장은 “그동안의 노력이 결실을 맺게 되어 다행”이라며 “보상금도 조속히 지급되어 소상공인의 시름을 덜어드릴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소상공인연합회 최승재 회장은 “협의체에서 KT 통신 사고에 따른 피해를 보상하기 위해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전수 안내하고 신청서를 접수하기로 합의한 점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이어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들에게 한 사람도 빠짐없이 피해보상을 안내하고, 피해 지역별로 홍보에 매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또한 “KT 통신구 화재와 같은 전기통신 사고는 소상공인들의 영업에 막대한 손실을 초래한다”며 “앞으로 비슷한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근본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