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OLED TV 라인업 9종 공개…프리미엄 TV 대세 굳힌다
LG전자, OLED TV 라인업 9종 공개…프리미엄 TV 대세 굳힌다
  • 김덕호 기자
  • 승인 2019.03.06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질 프로세서 '알파9(α9)'·음성인식·홈보드 등 신 기능 탑재
롤러블·8K 등 프리미엄 TV 라인업 확충
LG전자 TV 신제품 발표행사에서 최상규 한국영업본부장(왼쪽)과 권봉석 MC/HE사업본부장이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 '인공지능 홈보드' 기능을 소개하고 있다. / 사진 = LG전자
LG전자 TV 신제품 발표행사에서 권봉석 MC/HE사업본부장(오른쪽)과 최상규 한국영업본부장이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 '인공지능 홈보드' 기능을 소개하고 있다. / 사진 = LG전자

[한스경제=김덕호 기자] LG전자가 올해 출시되는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TV 9종을 6일 공개했다. 주요 제품군에 ‘2세대 AI 알파9’ 프로세서를 탑재하고, 올 하반기에 롤러블·8K OLED TV를 선보이는 등 프리미엄 시장 역량 강화에 나섰다.

LG전자의 2019년 TV 신제품은 ▲LG 시그니처 OLED TV 2종 ▲LG OLED TV 7종 ▲LG 슈퍼 울트라 HD TV 10종으로 구성된다. 인공지능·스마트홈 허브 등의 기능이 대폭 추가되고, 가격은 지난해 대비 최대 30% 내렸다.

주요 모델에는 화질 프로세서 ‘알파9(α9)’에 딥러닝 기술을 더한 ‘2세대 AI 알파9’ 프로세서를 기본 탑재한다. 이를 통해 영상 속 노이즈를 제거하고, 최적의 명암비와 채도를 표현해 보다 생생하고, 입체적인 영상을 구현할 수 있다.

사운드도 대폭 강화했다. 2채널 음원을 마치 5개의 스피커로 들려주는 것처럼 가상의 5.1 서라운드 사운드로 변환한다. 콘텐츠 종류를 스스로 인식해 뉴스, 영화, 스포츠 등 영상의 특성에 맞는 사운드를 표현해 낸다.

LG 인공지능 TV 전 모델에는 ‘인공지능 홈보드’ 기능이 기본 탑재된다. 이를 통해 대형 TV 화면에서 집안 스마트 가전들을 한눈에 볼 수 있고, 보다 편리하게 관리할 수 있다.

사물인터넷 국제표준인 OCF(Open Connectivity Foundation) 연동 기능을 선택하면 OCF 인증을 받은 타사 제품들도 동일하게 이용할 수 있다.

이외에도 네이버의 클라우드 플랫폼 ‘클로바’ ‘구글 어시스턴트(Google Assistant)’ 한국어 서비스도 탑재했다. 애플의 무선 스트리밍 서비스 ‘에어플레이2(AirPlay 2)’와 ‘홈킷(HomeKit)’ 도 추가로 지원할 예정이다.

‘월페이퍼(Wallpaper)’ 디자인의 ‘LG 시그니처 OLED TV W(W9 시리즈)’를 비롯해 E9, C9 등 신 시리즈도 선보인다.

E9 시리즈는 스탠드가 거의 드러나지 않는 디자인을 완성해 화면 몰입감을 더욱 높였고, C9 시리즈는 화면 아래 스탠드 노출을 줄여 기존 모델 대비 보다 깔끔한 외관을 만들어 냈다.

프리미엄 라인업으로는 ‘나노셀(Nano Cell)’과 ‘풀어레이 로컬디밍(Full Array Local Dimming)’ 기술이 더해진 슈퍼 울트라HD TV AI ThinQ로 프리미엄 LCD TV를 내놨다.

지난 1월 ‘CES 2019’에서 세계 공개한 롤러블 OLED TV, 8K OLED TV 등은 올해 하반기 시판할 예정이다.

권봉석 LG전자 MC/HE사업본부장은 “LG전자가 올레드 TV 사업을 시작한 이래 역대 최고의 라인업을 내놓는다”며 “보편화된 LCD TV 기술과 확실히 차별화해, 프리미엄 TV 시장에서 LG 올레드 TV의 지위를 더욱 공고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