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세계 최초 ‘5G AI 드론’ 개발 나선다
KT, 세계 최초 ‘5G AI 드론’ 개발 나선다
  • 김지영 기자
  • 승인 2019.03.12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 직원들이 KT 광화문 이스트(East) 빌딩에서 AI 음성인식 드론 플랫폼 시연 화면을 지켜보고 있다/사진=KT

[한스경제=김지영 기자] KT는 한국남부발전, 우리항공, 싱크스페이스와 KT 광화문 이스트(East) 빌딩에서 ‘지능형 드론을 활용한 보안 인프라 강화 등 안전한 스마트 발전 환경 조성을 위한 공동협력’ MOU(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4개 사는 드론을 포함한 AI, IoT 등 ICT 기술을 바탕으로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드론 운용 인프라 개발 △지능형 드론 개발 △AI, IoT, 광인프라 등을 활용한 융합 보안 영역 발굴을 통해 안전한 스마트 발전 환경 조성에 앞장설 예정이다.

KT는 지능형 드론 인프라 구축을 위해 드론 핵심기술을 보유한 우리항공, 싱크스페이스와 협력해 기체 비행속도 최대 100km/h 음성인식 제어가 가능한 차세대 드론을 개발하기로 했다.

우리항공은 운행시간과 최고속도를 향상하는 수직이착륙(VTOL) 기체 개발 기술을 활용한 드론(KT 체인징드론)을 개발했으며, 싱크스페이스는 음성인식 비행제어시스템(GCS) 개발사다.

이번에 개발을 추진하는 드론은 세계 최초로 5G 네트워크를 활용하는 인공지능 음성인식 드론이 될 전망이다. 이를 통해 비전문가도 원격으로 음성 제어를 할 수 있어 추락 위험을 방지할 수 있다.

이밖에 KT와 남부발전은 향후 5G 네트워크와 ICT 첨단 기술을 활용해 안전하고 편리한 스마트 발전 환경 조성에 앞장서고, 지속적인 실증을 거쳐 사업을 구체화하기로 했다.

김준근 KT 통합보안플랫폼사업단장 전무는 “KT는 드론, 블록체인, AI 등 ICT 역량을 활용해 5G 시대의 새로운 보안 패러다임을 제시할 것”이라며 “이번 협력으로 KT와 남부발전은 융합 보안 서비스 발굴과 생태계 확장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발전 시장을 이끌겠다”고 말했다.


인기기사
P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