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3사 중 SKT ‘사장·직원연봉 킹’... 반면 남녀 급여차도 1위
통신3사 중 SKT ‘사장·직원연봉 킹’... 반면 남녀 급여차도 1위
  • 강한빛 기자
  • 승인 2019.04.02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지난해 연봉 35억600만원
직원 평균 연봉도 가장 높아, 반면 남녀 급여차 1위

[한스경제=강한빛 기자] 통신3사 중 SK텔레콤이 사장 연봉과 직원 연봉 모두 1위를 차지한 가운데 성별에 따른 급여 차이가 가장 많이 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사진=연합뉴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사진=연합뉴스

지난 1일 통신3사의 2018년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박정호 SK텔레콤사장은 지난 해 급여 11억5000만원, 상여금 23억5000만원 등 총 35억600만원을 받았다. 이는 2017년 실제 연봉 24억9900만원보다 10억원가량 늘어난 수치다. 지난해 받은 상여금의 영향이 컸다. 2017년 14억9000만원이던 상여금이 9억원 가까이 증가했다.

이 같은 결과는 3년 만에 찾아온 매출 개선의 영향이 컸다. SK텔레콤은 더불어 가입자 3000만명이 돌파하는 등 이동통신사업 부문에서 경쟁력을 확보한 점이 반영됐다고 덧붙였다.

또한 데이터와 AI(인공지능) 역량 등 뉴(New) ICT 영역의 핵심기술을 확보해 미디어·IoT·커머스 사업의 신성장 동력을 확보한 점도 고려했다고 밝혔다.

황창규 KT 회장은 지난해 상여금 8억6800만원을 포함해 총 14억4900만원을 보수로 받았다. 지난해 7월 취임한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작년 말까지 6억2800만원을 받았다.

직원 연봉 역시 SK텔레콤이 앞섰다. SK텔레콤의 직원 평균 연봉은 작년 말 기준 1억1600만원으로 조사됐다. KT는 평균 8100만원, LG유플러스는 7600만원으로 조사됐다.

반면 성별에 따른 연봉 격차도 가장 컸다. SK텔레콤 남성직원의 평균연봉은 1억2300만원, 여성직원 평균연봉은 8000만원이다. 남녀 직원 간 4300만원의 차이가 난다.

LG유플러스는 남성직원 평균연봉이 8100만원, 여성직원 평균연봉이 5700만원으로 연봉격차는 2400만원에 달했다.

KT 남성직원의 평균연봉은 8300만원, 여성직원의 평균연봉은 7100만원이다. 격차는 1200만원으로 통신사 중 성별에 따른 연봉격차가 가장 적은 것으로 조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