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감형 콘텐츠 진흥위원회’ 출범, 민관합동으로 5G시대 이끈다
‘실감형 콘텐츠 진흥위원회’ 출범, 민관합동으로 5G시대 이끈다
  • 정도영 기자
  • 승인 2019.04.05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VR·AR 등 첨단기술과 문화유산·관광자원 결합
실감형 콘텐츠로 5G시대 콘텐츠 시장 준비

[한스경제=정도영 인턴기자] 정부와 업계가 5G 이동통신 초저지연 네트워크에서 유통될 대표 콘텐츠인 '실감형' 콘텐츠를 육성하기 위해 손을 맞잡았다.

실감형 콘텐츠 발전 전략을 모색할 민관합동 '실감형 콘텐츠 진흥위원회'가 5일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 출범식을 갖고 본격 활동에 들어갔다.

위원회는 이용자 오감을 자극해 몰입도를 극대화하는 VR(가상현실)과 AR(증강현실) 등 첨단 기술과 우리의 문화유산, 관광자원을 결합한 미래형 콘텐츠인 ‘실감형 콘텐츠’ 개발을 진행한다. 전 세계가 장비와 네트워크에 경쟁적으로 투자에 참여하고 있는 시장에 뛰어든 것이다.

실감형 콘텐츠 진흥위원회 위원장인 김용삼 문화체육관광부 제1차관 / 사진=연합뉴스
실감형 콘텐츠 진흥위원회 위원장인 김용삼 문화체육관광부 제1차관 / 사진=연합뉴스

실감형 콘텐츠 진흥위원회는 위원장에 김용삼 문화체육관광부 제1차관을 비롯해 구현모 한국가상증강현실산업협회장, 김동현 가상현실콘텐츠산업협회장, 전지수 SK텔레콤 미디어랩스장, 박정호 KT C&M부문 뉴미디어사업단 상무 등 정부와 유관단체, 산업계, 학계, 연구기관 전문가 20명을 구성했다.

위원회 위원에는 박종일 한양대학교 소프트웨어대학장, 김시호 연세대학교 글로벌융합공학부 교수, 이석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책임연구원, 이길행 한국전자통신연구원 본부장이 역할을 맡았다.

이날 출범식에서 김용삼 차관은 “실감형 기술이 성공하려면 이용자의 마음을 사로잡는 좋은 콘텐츠가 쏟아져 나와서 국민의 일상에 자리 잡아야 한다”며 “전 세계가 장비와 네트워크 투자하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 실감형 콘텐츠가 여러 걸림돌을 넘어 세계로 도약해 나가도록 관계 부처와 민간이 협력해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아직 개발 초기인 실감형 콘텐츠의 안정적인 산업기반과 시장을 조성하기 위해 세계 수준의 실감형 콘텐츠 기업의 육성과 콘텐츠와 기술을 개발하고 창의적인 전문 인력 양성, 실감형 콘텐츠 기술 연구개발, 국내외 유통 활성화 등 분야별 민관 협력 사업 발굴에 몰두한다는 계획이다.

또 법·제도 및 규제 개선 사항과 민간의 정책적 지원 요청 사항의 심의도 함께 진행한다. 문화산업, 기초예술, 문화재, 미디어, 스포츠, 문화기반 시설(박물관·미술관)은 물론 국방과 의료, 교육 분야와 연계한 융복합 콘텐츠를 장착하고 유통을 촉진할 수 있는 공공 수요창출 전략도 병행한다.

실감형 콘텐츠 진흥위원회가 발표한 박물관 문화자원 실감형 콘텐츠 체험관 조성 시범사업 /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실감형 콘텐츠 진흥위원회가 발표한 박물관 문화자원 실감형 콘텐츠 체험관 조성 시범사업 / 사진=문화체육관광부

더불어 개인 장비의 느린 보급 속도, 콘텐츠 개발과 유통에 종사하는 업체들의 높은 제작 비용, 인력과 기반시설 부족, 유통의 불확실성, 복잡한 규제 등의 문제 해결도 함께 진행된다.

한편, 위원회는 기업·인재 육성 분과, 유통·해외 진출 분과, 법·제도 개선 분과, 콘텐츠·예술·미디어 분과, 스포츠 분과, 문화기반·관광 분과, 융·복합 미래 분과로 총 7개 분과를 운영해 분야별 정책 과제 발굴과 현장 의견수렴, 대안의 집행방안 마련 등 효율적인 운영에 나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