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ICT 케어센터’ 개소...사회적 가치 창출 나선다
SKT, ‘ICT 케어센터’ 개소...사회적 가치 창출 나선다
  • 정도영 기자
  • 승인 2019.04.22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자체·사회적기업과 함께한다
AI·IoT 기술과 기기 지원, 8개 지자체 우선 시행

[한스경제=정도영 기자] SK텔레콤(SKT)이 지방자치단체, 사회적 기업과 함께해 사회적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ICT(정보통신기술) 연계 복지 서비스 제공에 나선다.

SK텔레콤의 ‘ICT 돌봄 서비스’를 받게 된 어르신과 현장 관리 매니저의 모습 / 사진=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의 ‘ICT 돌봄 서비스’를 받게 된 어르신과 현장 관리 매니저의 모습 / 사진=SK텔레콤 제공

SKT는 22일 ‘ICT 돌봄 서비스’ 시범사업을 시행하고 이를 주관할 ‘ICT 케어센터’를 서울 성동구에 개소했다고 밝혔다.

ICT 돌봄 서비스는 SKT와 지방자치단체, 사회적 기업 ‘행복한 에코폰’과 협력해 사회적 가치를 창출을 목표로 진행될 예정이다. SKT는 AI(인공지능)·IoT(사물인터넷) 기술과 기기를 지원하고, 지방자치단체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지역 일자리를 만들며, 행복한 에코폰은 ICT 케어센터를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SKT는 지난해 10월 전국 광역·기초지방자치단체 42곳이 참여 중인 전국 사회연대경제 지방정부협의회와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한 민·관 협력 추진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사회적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ICT 돌봄 서비스를 준비해왔다.

이에 따라 SKT는 22일부터 우선 8개 지자체(서울 성동구·영등포구·양천구·중구·강남구·서대문구, 경기 화성시, 대전 서구)의 독거 어르신을 대상으로 ICT 돌봄 서비스를 순차적으로 시행한다.

또 5월 중순까지 해당 지역의 독거 어르신 총 2100명에게 음성인식 AI 스피커인 ‘누구’를 보급하고, 스마트 스위치와 문 열림 감지센서 등을 추가 제공한다.

특히 적극적인 실행을 통해 ICT 돌봄 서비스가 지방자치단체 8곳 시행에 그치지 않고 법과 제도로 정착될 수 있게 정부·지자체와 협력해 독거 어르신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지속 가능한 생태계를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이외에도 ICT 돌봄 서비스 시범사업 시작을 기념하고 본사업 추진을 위한 응원·공감 캠페인도 실시한다. SKT는 캠페인을 통해 받은 응원과 공감을 활용해 향후 본사업이 더욱 원활히 추진될 수 있게 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같은 ICT 돌봄 서비스 시행을 위한 ICT 케어센터 운영에 대해 SKT는 “독거 어르신 급증과 같은 사회 문제는 정부나 특정 단체 또는 기업의 힘으로는 해결할 수 없다”며 “SKT의 AI·IoT 등 첨단 ICT 기술을 개방하고 공유해 독거 어르신 문제 해결에 앞장서는 등 사회적 가치를 창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SKT는 이날 오후 을지로 본사에서 ICT 돌봄 서비스 시행과 ICT 케어센터 개소를 기념하며 ‘행복 커뮤니티 론칭 세레모니’를 개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