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핫스팟] 박훈 변호사 "김수민 작가 대리로 윤지오 씨 '허위사실' 및 '모욕' 고소"
[E-핫스팟] 박훈 변호사 "김수민 작가 대리로 윤지오 씨 '허위사실' 및 '모욕' 고소"
  • 신정원 기자
  • 승인 2019.04.23 16:05
  • 수정 2019-04-23 16:05
  • 댓글 0

윤지오 / OSEN
윤지오 / OSEN

[한국스포츠경제=신정원 기자] 김수민 작가가 배우 윤지오를 향해 고소장을 내밀었다.

23일 오후 서울지방경찰청 민원실 앞에서는 박훈 변호사가 김수민 작가를 대리해 입장문을 발표했다.

먼저, 박훈 변호사는 "오늘 김수민 씨를 대리하여 윤지오 씨를 '허위사실 적시 명예훼손', '모욕' 혐의로 고소했다"고 밝혔다.

박 변호사는 김수민 작가의 주장을 대변하며 "참으로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윤지오 씨는 고(故) 장자연 씨의 억울한 죽음을 이용하고 있다. 윤지오 씨는 조 모 씨 성추행 건 이외 본 것이 없다. 그럼에도 '장자연 리스트를 봤다', '목숨 걸고 증언'하고 있다며 후원을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윤지오 씨가 봤다는 '장자연 리스트'는 김수민 씨의 폭로로, 수사 과정에서 수사 서류를 본 것으로 밝혀졌다. 故 장자연 씨는 결코 목록을 작성한 적이 없다. 그럼에도 윤지오 씨는 김수민 씨의 폭로를 조작이라고 하고, 김수민 씨에 대해 극단적인 비난을 서슴치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덧붙여 "나아가 저를 비롯한 진실을 알고자 하는 사람들을 '가해자 편'에 서서 자신을 공격하고 있다고 하고 있다. 윤지오 씨는 장자연 씨의 죽음을 독점하면서 많은 후원을 받고 있다. 심지어 해외 사이트에서 펀딩도 하고 있다. 이는 고인의 죽음을 욕되게 하는 것이다. 이날 고소는 공식적인 첫 문제 제기다. 윤지오 씨는 당당히 조사 받기 바란다"고 전했다.

앞서 김수민 작가는 '윤지오 씨의 말은 100% 진실일까요?'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그의 모습을 냉정하게 볼 필요가 있다고 주장해왔다. 김 작가는 윤지오가 고 장자연과 친분이 없다며 그의 죽음에 대해 자세히 아는 바가 없음을 이야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