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양미라-정신욱, 양은지♥이호와 태국 데이트
'아내의 맛' 양미라-정신욱, 양은지♥이호와 태국 데이트
  • 양지원 기자
  • 승인 2019.04.30 0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양지원 기자] 양미라-정신욱 부부가 동생 양은지, 축구선수 이호 부부와 재회한다.

30일 오후 10시 방송하는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아내의 맛)에서는 두 사람이 동생 양은지 패밀리와 본격적으로 펼치는 태국 여행기 2탄이 펼쳐진다.

수용 가능한 손님 인원만 무려 5000명에 달하는 규모의 레스토랑에 도착한 양미라, 양은지 가족은 롤러스케이트로 서빙을 하는 종업원 등 식당 안에서 벌어지는 다양한 이색 볼거리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한다.

이때 축구선수 이호가 등장, ‘양정’ 부부에게 스스럼없는 반가운 인사를 건네며 유쾌한 재회를 나눈다. 이어 양미라 양은지 자매의 일곱 명 대식구들은 매콤한 똠얌꿍부터 수박을 갈아 만든 땡모빤 등 태국 음식을 주문해 맛보기 시작한다. 이후 양미라-정신욱 부부는 아이들 없이 양은지-이호 부부와 오랜만에 ‘더블 데이트’에 나선다.

두 부부가 도착한 곳은 태국에서 1000년가량 전통을 이어오고 있는 격투 스포츠 무에타이를 배울 수 있는 곳. 양은지의 버킷리스트 중 하나인 무에타이를 수강하기 위해 도착했지만, 두 부부는 여기저기서 들려오는 신음 소리에 당혹감을 드러낸다.

사진=TV조선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