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1분기 영업이익 9006억원…전년比 18.7%↓
LG전자, 1분기 영업이익 9006억원…전년比 18.7%↓
  • 허지은 기자
  • 승인 2019.04.30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출 14조9151억원...전년比 1.4%↓
LG전자, 1분기 영업이익 9006억원…전년比 18.7%↓ LG전자가 올해 1분기 매출 14조9151억원, 영업이익 9006억원을 기록했다고 30일 공시했다./사진=LG전자
LG전자, 1분기 영업이익 9006억원…전년比 18.7%↓ LG전자가 올해 1분기 매출 14조9151억원, 영업이익 9006억원을 기록했다고 30일 공시했다./사진=LG전자

[한스경제=허지은 기자] LG전자가 올해 1분기 매출 14조9151억원, 영업이익 9006억원을 기록했다고 30일 공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1.4%, 18.7% 줄었다.

부문 별로 보면 가전을 담당하는 H&A사업본부가 ‘나홀로’ 선전한 가운데 이를 제외한 전 부문의 실적 감소가 두드러졌다. 특히 적자행진을 이어가는 스마트폰(MC사업본부)과 전장(VS사업본부)는 1분기에도 흑자 전환에 실패했다.

부문 별로 보면 가전을 담당하는 H&A사업본부는 매출 5조4659억원, 영업이익 7276억원을 기록해 분기 기준 사상 최대치를 달성했다. 개별 사업본부 영업이익이 7000억원을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영업이익률도 사상 최대인 13.1%를 넘어섰다.

국내 시장에서 건조기, 스타일러, 공기청정기 등 신(新)가전 판매가 늘어난 가운데 유럽과 아시아 지역에서의 판매 호조의 영향을 받아 전년 동기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11%, 30.5% 늘었다.

TV를 담당하는 HE사업본부는 매출 4조237억원, 영업이익 3465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평창올림픽 특수를 누린 전년 동기 기저효과로 2.9% 줄었고 영업이익도 중남미 등 신흥시장 환율 악화로 같은 기간 감소했다. 다만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TV 등 프리미엄 제품 판매에 힘입어 영업이익률은 8.6%로 개선됐다.

MC사업본부는 매출 1조5104억원, 영업손실 2035억원을 냈다.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 침체로 영업손실이 이어졌지만 지속적인 사업구조 개선으로 손실규모는 전분기 대비 36.1% 개선됐다.

LG전자 측은 “플랫폼화 및 모듈화 전략, 원가절감 등을 통한 사업구조 개선을 지속하고 있다”며 “제품 포트폴리오는 효율적으로 운영되고 있으며 제품에 대한 반응도 긍정적”이라고 설명했다.

VS사업본부는 매출 1조3470억원, 영업손실 154억원을 기록했다. 신규 프로젝트가 양산에 돌입하고 ZKW 실적이 반영되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60.4% 증가했다. 원자재 가격 상승과 신규 프로젝트에 대한 자원 투입이 있었으나 매출 확대와 ZKW 실적 반영 등으로 영업 적자는 같은 기간 줄었다.

BS사업본부는 매출 6256억원, 영업이익 555억원을 올렸다. 인포메이션 디스플레이 판매가 늘었으나 태양광 모듈 판매가 줄어든데다 미국의 세이프가드, 주요 시장의 판매 가격 하락 등의 영향으로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전년 동기 대비 감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