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밤' 한지민X임성언X주민경, 보기만 해도 훈훈해지는 '세 자매'로 변신
'봄밤' 한지민X임성언X주민경, 보기만 해도 훈훈해지는 '세 자매'로 변신
  • 신정원 기자
  • 승인 2019.05.14 0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봄밤'
제이에스픽쳐스 제공

[한국스포츠경제=신정원 기자] 배우 한지민, 임성언, 주민경이 애정 두터운 세 자매로 변신해 안방극장을 찾는다.

오는 22일 첫 방송되는 MBC 새 수목극 '봄밤'(연출 안판석, 극본 김은)에서는 한지민, 임성언, 주민경이 주인공 이정인과 그녀의 언니 이서인, 동생 이재인으로 분해 현실적인 세 자매의 모습을 그린다.

이들은 직업도, 가치관도 가지각색인 세 인물을 매력적으로 그려낼 예정이다.

먼저 방송국 아나운서인 이서인은 늘 완벽한 맏이 역할을 해온 인물로 도서관 사서로 일하고 있는 동생 이정인과는 말하지 않아도 마음이 통하는 사이다. 무엇보다 이서인이 절제와 인내의 달인이라면, 이정인은 자신이 원하는 삶을 사는 것에 가장 큰 가치를 둔 인물로서 과연 두 사람이 사랑과 결혼이라는 단어를 두고 어떤 이야기들을 나누며 시청자들의 고개를 끄덕이게 할지 기대를 모은다.

반면, 대학원생인 막내 이재인은 자유로운 영혼의 소유자로 즉흥적이고 대범한 성격을 지녔다. 두 언니들과는 확연히 다른 길을 가고자 해 과연 그녀가 선택한 길이 무엇일지 색다른 재미를 예고한다.

서로 다른 색과 결을 가진 세 자매가 시청자들에게 전할 현실적인 삶과 감정의 파동이 기다려지는 가운데, 이를 한층 몰입도 높게 그려낼 한지민, 임성언, 주민경의 섬세한 연기에도 기대가 쏠린다.

한편 MBC 새 수목극 '봄밤'은 어느 봄날, 두 남녀가 오롯이 사랑을 찾아가는 설렘 가득한 로맨스 드라마다. 오는 22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