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 양희종, KGC 인삼공사와 3년 더 함께... 연봉 4억원에 계약
FA 양희종, KGC 인삼공사와 3년 더 함께... 연봉 4억원에 계약
  • 이정인 기자
  • 승인 2019.05.14 1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희종이 KGC 인삼공사에 잔류한다. /OSEN
양희종이 KGC 인삼공사에 잔류한다. /OSEN

[한국스포츠경제=이정인 기자] KGC인삼공사의 프렌차이즈 스타 양희종(35ㆍ194cm)이 KGC 인삼공사와 3년 더 함께한다.

안양 KGC인삼공사(단장 전삼식)는 14일 "양희종과 계약 기간 3년에 총 보수 4억원(연봉 3억2000만 원, 인센티브 8000만 원)에 FA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KGC 인삼공사는 "이번 계약은 지난 2014년 첫 FA 계약 이후 5년 동안 현역 국가대표로서 꾸준한 경기력을 유지해오며 변함없는 기량과 팀 내 구심점 역할을 성공적으로 해주고 있는 양희종에 대한 팀 내 평가와 구단과 선수간의 미래지향적 관계가 반영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잔류를 선택한 양희종은 “애초부터 팀을 옮긴다는 생각은 해 본 적이 없다. 지난 시즌 팀 성적 부진과 안양 팬들의 성원을 생각해서라도 개인적인 FA 욕심을 낼 수는 없었다. 이번 결정에 대해서는 모든 것을 구단에 위임했다"고 밝혔다.

KGC인삼공사의 대표 프랜차이즈이자 최고의 ‘블루워커’로 평가 받는 양희종은 지난 2007년부터 12년간 안양에서만 커리어를 보낸 KBL의 대표적인 원클럽 플레이어다. 2011-2012시즌에는 KGC의 창단 첫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이끌고, 2016~2017시즌에는 통합 우승을 차지하는데 큰 기여를 하는 등 팀의 주장으로서도 강한 리더십을 발휘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