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V50 싱큐', 31일 미국 출시…듀얼 스크린은?
'LG V50 싱큐', 31일 미국 출시…듀얼 스크린은?
  • 김아름 기자
  • 승인 2019.05.18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전자가 오는 31일(현지시간) 미국에서 5G 스마트폰인 'LG V50 싱큐'를 출시한다./LG전자
LG전자가 오는 31일(현지시간) 미국에서 5G 스마트폰인 'LG V50 싱큐'를 출시한다./LG전자

[한스경제=김아름 기자] LG전자의 첫 5G 스마트폰인 'LG V50 씽큐'가 모습을 드러낸다.

LG전자는 18일 5G 스마트폰 'LG V50 싱큐'를 미국에 오는 31일(현지시간) 정식 출시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듀얼스크린'은 제외, 기존의 스마트폰만 공개할 예정이다.

LG전자에 따르면 미국 스프린트는 17일(현지시간)부터 LG V50 씽큐와 HTC 5G 허브 선주문(pre-order) 접수를 시작했다.

스프린트는 애틀랜타와 댈러스, 휴스턴, 캔자스시티 등 4개 도시에서 5G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이어 뉴욕과 워싱턴DC, 시카고, 로스앤젤러스 등으로 5G 서비스 지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미국에서 책정된 LG V50 씽큐 출고가는 1152달러(약 137만원)으로, 앞서 출시한 갤럭시S10 5G(1300달러)보다 저렴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LG전자는 이번 북미시장에 출시하는 LG V50 씽큐 듀얼스크린을 제외, 추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LG전자 관계자 등에 따르면 미국 시장에는 5G에 초점을 맞춰 스마트폰만 단독으로 출시한 후 듀얼 스크린에 대해선 국내 시장 반응을 먼저 살펴보고 해외 공급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