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5G기지국에 고효율 ‘친환경’ 정류기 도입
LG유플러스, 5G기지국에 고효율 ‘친환경’ 정류기 도입
  • 정도영 기자
  • 승인 2019.05.28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말까지 구축 예정인 5G 기지국에 적용시, 소나무 386만4000그루 심는 효과

[한스경제=정도영 기자] LG유플러스는 국내 중소기업 동아일렉콤과 함께 5G용 차세대 친환경 정류기를 개발해 5G 기지국 등에 적용을 시작했다고 28일 밝혔다.

LG유플러스가 국내 중소기업인 동아일렉콤과 함께 5G용 차세대 친환경 정류기를 개발, 5G 기지국 등에 적용을 시작했다. LG유플러스 직원들이 5G 기지국 장비와 정류기를 설치하고 있다. / 사진=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가 국내 중소기업인 동아일렉콤과 함께 5G용 차세대 친환경 정류기를 개발, 5G 기지국 등에 적용을 시작했다. LG유플러스 직원들이 5G 기지국 장비와 정류기를 설치하고 있다. / 사진=LG유플러스 제공

새로 상용화된 5G 정류기는 기지국 장비의 제조사와 상관없이 사용할 수 있도록 호환성을 확보했고 고주파 스위칭 회로 및 정밀 제어기술을 국내 최초로 적용해 장비 크기를 기존 대비 25% 수준으로 줄였다. 또 정류 효율성도 기존 90%에서 94%로 4%포인트 높여 정류기 1대당 80W/h, 연간 700KW의 전력을 절감하게 됐다.

이 절감 효과는 연간 CO₂ 배출량 290kg, 20년생 소나무 48.3그루가 1년간 흡수하는 양만큼의 CO₂를 감소시키는 친환경 효과가 있다. LG유플러스가 올해 연말까지 구축 예정인 총 8만 개의 5G 기지국에 적용 시, 연간 5600만 KW의 전력 절감이 가능하고, 20년생 소나무 386만4000그루를 심는 것과 같은 CO₂ 감소 효과를 거두게 된다.

윤오한 LG유플러스 Access담당은 “이번 5G용 고효율 친환경 정류기 개발을 계기로 더욱 안정적인 5G 서비스 제공을 위해 박차를 가하겠다”며 “향후에도 국내 중소 제조사와 상생 기회를 확대함으로써 5G 생태계 활성화를 통한 시장 선도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번 정류기 개발을 함께한 동아일렉콤 역시 전세계에서 가장 빨리 상용화된 5G 상용망에 새로운 정류기를 적용함으로써 향후 해외 수출도 기대하고 있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이 장비를 5G 기지국은 물론 서비스 품질 향상을 위해 추가로 구축하는 LTE 기지국에도 적용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