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 포승지구 '스마트도시' 시스템 도입
평택 포승지구 '스마트도시' 시스템 도입
  • 수원=김승환 기자
  • 승인 2019.06.03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중교통·재난예방 등 통신시설 구축...내년 준공맞춰 완료

[한국스포츠경제=김승환 기자] 경기 ‘평택 포승(BIX) 지구’가 스마트도시로 조성된다. 

황해경제자유구역청은 포승지구에 건설·정보통신 융합기술과 광대역통합정보통신망 등이 적용된 평택시 스마트통합관제센터와 실시간 연계해 원격으로 교통·방범·방재 등의 공공 서비스를 24시간 제공할 계획이라고 3일 밝혔다.

포승지구 스마트도시 조성 사업은 30만㎡ 이상 신규 개발 지구에 대해 스마트도시를 조성할 수 있도록 한 ‘스마트도시 조성 및 산업 진흥 등에 관한 법률’을 근거로 추진된다.

스마트도시의 특징은 통신설비의 미래 확장성을 고려해 구석구석 촘촘한 통신망을 구축하고 △대중교통정보제공 BIT △주정차위반단속 △공공지역안전감시 △재난CCTV △교통제어 △돌발상황감지 등의 서비스가 제공된다.

버스정류장 36개소에 안내기를 설치해 실시간으로 버스 도착정보를 알려주고, 교통정보안내전광판(VMS)에는 인근 교통지역의 정보를 수집해 교통정보를 실시간 안내한다.

중요교차로 14개소에 실시간 신호제어기와 주요 사거리 위주에 돌발상황관리를 위한 CCTV를 설치해 도로차량 소통 상태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한다.

범죄와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대로변, 단독주택 지역, 공원 등에는 26여대의 CCTV를 설치해 비상상황 발생 시 평택시 스마트통합관제센터에 영상을 자동 전송해 112, 119와 연계해 신속한 출동을 돕는다.

재난발생의 위험성이 있는 저류지 등에는 재난감시용 CCTV를 설치해 재해 사전 예방 및 도시의 안전성을 강화할 방침이다.

사업시행자인 경기도시공사는 이달 말 평택 포승(BIX) 스마트도시 용역 설계를 마무리 하고 다음달 착수, 2020년 사업지구 준공에 맞춰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황성태 황해경제자유구역청장은 “유비쿼터스 기술 등 각종 첨단 서비스 제공으로 이번 스마트도시 조성과 함께 산업단지가 생산기지로의 역할에서 탈피해 근로자의 안전 및 직주근접의 거주지로서의 쾌적한 환경 제공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4차 산업 혁명을 선도할 수 있는 경제특구로 발돋움 할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평택 포승지구 산업단지는 평택항 일원 204만㎡(62만평) 규모로 현재 인근 산업단지에 비해 20~25%의 낮은 가격 분양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