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펜 방화 10승 불발' 류현진, 그래도 '20승+@' 페이스
'불펜 방화 10승 불발' 류현진, 그래도 '20승+@' 페이스
  • 심재희 기자
  • 승인 2019.06.11 2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현진이 11일 LA 에인절스와 경기에서 6이닝 1실점으로 호투했으나 시즌 10승째 달성에는 실패했다. /AP 연합뉴스
류현진이 11일 LA 에인절스와 경기에서 6이닝 1실점으로 호투했으나 시즌 10승째 달성에는 실패했다. /AP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심재희 기자]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LA 다저스)이 올 시즌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 가장 먼저 10승 고지를 밟을 기회를 놓쳤지만 20승 달성 가능성은 계속 이어갔다. 흔들림 없이 빼어난 투구를 펼치며 20승이 더 이상 꿈이 아님을 증명했다.
 
류현진은 11일(이하 한국 시각) 미국 캘리포니아 주 애너하임의 에인절스타디움에서 펼쳐진 LA 에인절스와 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1실점을 기록했다. 7개의 안타(1홈런 포함)을 맞았지만 탈삼진 6개를 뽑아내면서 특유의 위기 관리 능력을 뽐냈다. 절묘한 제구력으로 에인절스 타자들을 농락하며 시즌 평균자책점(1.36) 1위 투수의 위력을 발휘했다.
 
10승 달성이 유력해 보였다. 여러 차례 위기를 극복하며 3-1로 앞선 상황에서 승리투수 요건을 갖춘 채 7회 딜런 플로로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메이저리그 홈페이지 ‘엠엘비닷컴’은 경기 소식을 발 빠르게 전하며 ‘류현진이 가장 먼저 10승 고지를 밟을 찬스를 잡았다’는 타이틀을 메인 화면에 내걸기도 했다. 하지만 플로로가 7회말 마이크 트라우트에게 동점 투런포를 맞으면서 류현진은 10승 달성을 다음 기회로 미루게 됐다.

‘불펜 방화’로 아쉽게 10승째를 따내지 못했지만 여전히 압도적인 페이스다. 올 시즌 13번 선발로 나서 86이닝을 책임졌다. 최근 9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 3실점 이하)를 기록했다. 4월 9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경기에서 부상으로 1.2이닝 만에 강판된 것을 제외하면 평균 7이닝 이상을 소화했다. 계속 이닝을 씹어먹으며 '이닝이터'로 거듭났다. 여러 구종을 완벽하게 ‘커맨드’(command·투수가 원하는 코스에 제대로 던지는 능력을 총괄하는 개념)하며 메이저리그 최고 수준의 투수로 우뚝 섰다.
 
부상하지 않는다면 올 시즌 18~19번 정도 더 선발로 나설 수 있다. 다저스는 11일까지 67경기를 소화했다. 정규시즌 162경기 중 약 41.4%를 치렀다. 아직 절반 이상 시즌이 남아 있어 류현진이 승리를 추가할 기회는 많다. 산술적으로 18번 더 선발등판해 현재 페이스를 유지하면 21.5승 정도를 올린다는 계산이 나온다. 지금처럼 잘 던지면 20승이 현실로 다가올 수 있다.

 
류현진은 올 시즌을 앞두고 "목표는 20승이다"라고 확실히 밝혔다. 시즌 초반 불의의 부상으로 주춤거렸지만 곧바로 복귀해 최근 7연승을 내달렸다. '역대급' 페이스로 승수를 쌓으며 5월 '이달의 투수상'을 거머쥔 후에는 겸손한 자세를 취했다. "기록에 큰 신경을 쓰진 않는다"며 계속 집중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리고 6월 두 차례 선발등판에서 13이닝 1실점(5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 7이닝 무실점)으로 호투를 펼쳤다. 기복 없이 진가를 발휘하는 류현진이 20승 목표를 위해 묵묵히 달려나가고 있다.

한편, 다저스는 류현진의 호투에도 불구하고 불펜이 무너지며 3-5로 역전패 했다. 시즌 45승 22패를 마크했다.